‘도로교통공단‧석탄공사’ 등 공공기관 53곳 청년 의무고용 나몰라라?

선다혜 / 기사승인 : 2019-10-01 18:2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 정부 산하의 공공기관들이 법에 정해진 청년 의무고용 비율을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성엽 의원이 기재부에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청년고용촉진특별법(이하 청년고용법) 상 청년고용 의무대상 기관에 해당하는 308곳의 공공기관 중에서 53곳이 법규를 미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공공기관과 공기업 정원의 3% 이상을 청년 미취업자를 고용하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를 지키지 않는 공기업이나 공공기관에 한해서 고용노동부 장관이 명단을 공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기재부에 받은 ‘2018년 청년 의무고용할당 공공기관별 준수여부’에 따르면 ▲대한석탄공사 ▲도로교통공단 ▲산업은행 등 총 53개 공공기관이 청년의 고용의무를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체 공공기관 6곳 중 1곳은 청년고용법을 위반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기재부는 2017년 2월 발표한 ‘공공기관 인력운영 방안’에 따라서 공공기관 정규직 정원의 5% 수준을 청년인턴으로 채용하도록 노력하고, 정규직 신규채용 인원의 20% 이상을 청년인턴 경험자 중에서 채용하도록 권고했으나, 이에 대한 실태조차 파악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서 유 의원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청년들 일자리를 걱정하고 있지만, 정작 정부산하의 공공기관 6곳중 1곳은 법에 정해진 의무조차 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 정부가 청년 일자리에 대해서 진정 관심을 갖고 있다면, 공공기관 인력관리부터 제대로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