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갑 전략공천 받은’ 신보라, 김미균 강남병 공천엔 “이건 아니지 않나” 불만 제기

신교근 / 기사승인 : 2020-03-13 16:54: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놀랍고 황망하다” 개탄

▲신보라 미래통합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파주갑에 전략공천 된 미래통합당 신보라 의원이 13일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서울 강남병에 전략공천했다가 ‘정치신념’ 논란으로 철회한 김미균 시지온 대표와 관련해 “정말 이건 아니지 않느냐”며 불만을 제기했다.

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분노하며 공정·정의를 외치고 ‘조국 사퇴’를 부르짖던 9월, 어떤 청년은 문 대통령이 보낸 추석선물을 받고 ‘감사하다’는 페북 글을 올렸다. 그 청년이 미래통합당 강남병 공천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게 우리당의 공천 정신이냐”고 따지며 “당의 역량 검증된 인재들은 추풍낙엽이더니, 이제는 정치적 신념도 검증 안 된 청년후보가 강남벨트에 공천된다. 놀랍고 황망하다”고 개탄했다.

이어 “우리가 반문전선이지, 문 대통령 지지자까지 껴 앉는 통합당이었느냐”며 “강남병 공천은 재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실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김미균 후보의 전략공천을 철회하며 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신 의원은 “강남 송파 등 3구 벨트에서 오디션으로 능력 검증해 당협위원장까지 맡아 1년여 간 돈 시간 노력 들여 지역에서 우리당 이미지 쇄신에 기여하고 반문투쟁에 앞장섰던 청년당협위원장들이 통합후보의 등장 등을 이유로 컷오프
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당에서 인선해 활동했던 청년당협위원장이 스펙, 역량, 신념에서 그 청년보다 못한 게 뭐가 있느냐”고 따졌다.

신 의원은 “SNS에선 강남병으로 차라리 ‘조국 사퇴’를 주장하며 친문의 희생양이 된 금태섭 의원을 모셔와 공천하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며 “이니 선물에 환호하는 청년보다 공정과 정의를 상식으로 생각하는 청년정신을 보여준 금태섭의원이 우리당 공천정신에 더 부합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