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이해찬, 텔레그램 ‘정치공작설’ 제기…정치 공세 하려는 파렴치한 행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8 17:03: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왼쪽) 강민진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정의당은 8일 “집권 여당의 이해찬 대표까지 나서 공작설을 제기하는 심히 부적절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민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 브리핑을 통해 “텔레그램 n번방 가담자에 대해 ‘호기심’을 운운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제대로 사과조차 하지 않았고 통합당의 관련 TF에서는 정의당이 성착취 범죄를 외면했다는 거짓 주장까지 펼치며 n번방 사안을 활용해 정치 공세를 해보려는 파렴치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통탄스럽기 그지없다”며 “여야 거대 정당들의 머릿속에서는 텔레그램 n번방마저 정치공작의 프레임으로밖에 해석되지 않는가”라고 탄식했다.

그는 “어떻게든 정치공세의 수단으로 삼아 활용할까 하는 궁리, 혹은 역으로 당할까 하는 걱정밖에 없는가”라며 “만약 정치권에서 텔레그램n번방에 가입하는 등 가담한 사람이 있다면 당연히 퇴출되어야 할 것이며 응당한 법적 처벌도 받아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황 대표의 n번방 관련 망언에는 사과조차 하지 않던 통합당이 뜬금없이 ‘정계 퇴출’을 운운하는 것도 모양새가 이상하지만, 이에 대해 정치공작설을 제기하는 민주당 이 대표의 발언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디지털 성착취를 해결하지 않고 방조해온 정치에 책임을 묻고 있는 국민들 앞에서, 양당은 응답은커녕 이들을 모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당은 n번방 처벌·방지법 처리를 ‘나중에’ 하겠다며 번지르르한 약속을 늘어놓으면서, 선거운동은 단 하루도 희생할 수 없으니 총선 전 임시국회는 열지 못하겠다는 기만적인 태도로 일관해왔다”며 “지금 여야 정당들이 해야 할 일은 20대 국회의 책임을 다하고 하루라도 빨리 피해자들의 절규에 응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추경 관련 긴급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제안되었다”며 “한시바삐 만나 추경도 협의하고, 텔레그램 n번방 방지 임시국회 날짜도 잡자는 요청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