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정부 R&D 19.8조원 집행…전년 比 2%↑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7:1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지난해 정부 연구개발(R&D) 예산 집행액은 19조7848억원으로 전년 대비 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최근 5년간 정부 R&D 예산 증가율은 연 평균 2.9%로 총 예산 증가율(5.1%)에 못미쳤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제11회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 운영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18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조사·분석 결과안’을 보고했다고 이날 밝혔다.

국가연구개발사업 조사·분석은 지난해 35개 부·처·청·위원회가 수행한 6만3697개 과제에 대한 예산 집행 및 연구책임자 현황에 대한 통계분석 결과다.

지난해 정부 R&D 예산 19조7848억원으로 전년 대비 2% 증가했다. 당초 국회 확정 예산 19조6681억원에서 추경, 기금 운영계획 변경, 목적예비비 등 포함한 것으로 99.9%가 집행됐다.

다만 최근 5년간 국가R&D 집행규모는 연평균 2.9% 증가하며 정부 통합재정 규모에 대한 연 평균 증가율(5.1%)의 0.6배 수준에 그쳤다.

부처별로는 과기정통부 6조7000억원(33.8%), 산업부 3조1000억원(15.7%), 방사청 2조9000억원(14.9%), 교육부 1조7000억원(8.8%), 중기부 1조원(5.3%)으로 이상 5개 부처가 전체의 78.4%를 차지해 2017년 상위 5개 부처 집행비중 80.3%에 비해서는 특정 부처에 대한 R&D집중도가 감소했다.

벤처·중소기업의 기술역량 강화, 연구자 주도 기초연구 확대 등으로 중소·중견기업은 3조원에서 4조3000억원으로, 대학은 4조1000억원에서 4조600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반면 대기업의 집행액은 7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줄었다.

지역별 집행규모는 대전을 제외한 지방이 7조5000억원(37.8%), 수도권(서울·경기·인천) 6조5000억원(33.2%), 대전 5조7000억원(28.9%)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 과학기술 혁신역량 제고와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등으로 최근 5년간 지방 R&D 집행비중은 연 평균 5.7% 증가한 반면 수도권 R&D 집행비중은 연 평균 4.6% 감소했다.

연구책임자 수는 4만3254명으로 전년 대비 6.7% 증가했다. 연구책임자 1인당 평균 연구비는 전년 대비 2000만원 감소한 36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연구책임자 중 남성 비중은 83.2%, 여성 비중은 16.8%이며,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 6.0%, 여성 13.8%로 여성 연구책임자의 증가 속도가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연구자 주도로 자유롭게 주제·범위를 설정하는 ‘연구자 주도 기초연구사업’ 집행액은 전년대비 12.3% 증가한 1조4200억원으로 나타났다. 과제 수는 1만7547개로 전년대비 6.5% 늘었으며 과제당 평균 연구비는 3억1000만원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