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서울 집값 22주 연속 올린…“실패한 부동산 정책”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01 11:46: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속한 재개발·재건축 승인 등 주택공급 확대로 집값 안정 필요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삼화 바른미래당 의원은 29일 “분양가 상한제는 서울 주택가격만 올린 실패한 부동산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서울 주택가격 급증을 초래한 분양가 상한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그는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발표 이후 서초, 강남 등 한강이남 서울 11개구 아파트의 중위 매매가격은 전달보다 759만원 올랐고, 한국 감정원이 발표한 11월 둘째 주 서울 아파트 값도 전주 대비 0.09% 올라 22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는 주택 공급은 외면하고 주택 수요만 잡는 반시장적인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한 결과”라며 “문재인 정부 집권 이후 2년 만에 17%나 상승해 노무현 정부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분양가 상한지역이라 하더라도 1주택 실거주자의 경우 보유세 부담이 과도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분양가 상한제가 아닌 신속한 재개발·재건축 승인 등 공급확대를 통한 집값 안정”을 주문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