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에 ‘손님 적으니 편하겠다’고 한 정세균…바른미래 “바이러스만큼 ‘세균’도 문제”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5 10:4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을 찾아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에게 ‘돈 많이 벌어 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라고 언급한데 대해, 바른미래당은 14일 “바이러스만큼 ‘세균’도 문제”라고 비꼬았다.

김정화 대변은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와 같이 밝히며 “분별력을 상실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 대변인은 “민생 경제와 서민의 생업을 걷어차는, 망발이 개탄스럽다”며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닥친 절망적 현실을, 한낱 말장난 거리로 생각한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소득주도성장 폭주로 인해 흐르던 자영업자들의 눈물이, 코로나19로 인해 피눈물로 변했다”면서 “본인의 배가 불러, 바닥 경제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관심도 정보도 없는 것인가, 아니면 총선에 나오지 않아서, 본성이 나오는 것인가”라고 거듭 따졌다.

그러면서 “총리의 절망적인 현실 인식에 도탄에 빠진 민생경제는 앞길이 더욱 캄캄하다”며 “핸드크림을 100개나 구입했다니 이만 손 씻고, 자가 격리에 들어가는 것이 어떤가”라고 떳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