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인머스캣이 뜬다”…현대백화점, 이색 과일 세트 확대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3 16:47: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샤인머스캣·멜론 등 추석 매출 급증
이색 과일 물량 늘리고, 품목도 확대
▲ 현대백화점 이색 과일 세트 판매(제공=현대백화점)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올 추석 선물로 샤인머스캣·멜론·애플망고 등 이색 과일이 주목받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21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판매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이색 과일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64.0%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전체 과일 선물세트의 매출 신장률(20.2%)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품목별로는 샤인머스캣 매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84.2% 늘었다. 멜론과 애플망고도 지난해보다 매출이 각각 56.3%와 61.2% 증가했다.

반면 대표적 명절 과일로 불리는 사과·배의 매출 비중은 60%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지난해(75%) 대비 15%포인트 가량 줄어드는 것이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올 추석 이색 과일 선물세트 물량을 대폭 늘렸다. 샤인머스켓의 경우 올해는 50% 이상 확대한 15톤 물량, 총 6000세트를 준비했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선물세트 품목도 지난해 보다 2배 늘린 11개 품목으로 구성했다. 한 송이당 중량 1kg이상, 당도18브릭스(Brix) 이상의 최상품 샤인머스캣만 선별한 ‘H스위트 샤인머스캣 세트(12만원, 3송이)’, ‘현대명품 샤인머스캣·제주 왕망고 세트(15만원)’등이 대표적이다.

애플망고와 멜론 물량도 지난해 추석보다 3배 이상 늘렸다. 프리미엄 애플 망고 중 하나인 ‘제주 왕망고’와 국내산 ‘칸탈로프 멜론’ 등으로 구성된 20여종의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있다.

프리미엄 청포도인 ‘유호 포도’도 유통업계 처음으로 선보였다. 유호 포도는 한 송이당 길이가 30cm 이상, 중량은 1.2kg에 이르는 과일이다. 샤인머스캣 보다 20~50% 가량 크다. 당도는 17브릭스 이상으로 특상품의 샤인머스캣과 비슷한 당도를 낸다. 세트는 두 송이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13만원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귀향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차례와 성묘 등에 사용되는 제수용 과일보다 이색 과일을 선물하려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고향이나 지인을 찾아가지 못하는 미안함을 선물로 대신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이색 과일들이 고객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