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주호영 사과 빛나려면 5·18 왜곡처벌법 처리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8 16:47: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태년(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8일 오전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사과가 빛을 발하려면 ‘5.18 역사왜곡처벌법’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제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 현장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가 약속한 ‘5.18 민주유공자예우법’ 개정과 함께 ‘5.18 역사왜곡처벌법’을 함께 매듭지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16일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유를 막론하고 과거 당 소속 의원들이 5·18을 폄훼하고 모욕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주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5·18 관련 단체에 예산 지원이 되도록 하겠다”며 뒤늦게 사과를 나섰었다.

이에 김태년 원내대표는 사과는 환영하지만 사과한 것으로 끝나선 안된다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금도 온라인에서는 5.18이 북한 간첩에 의한 폭동이라는 역사 왜곡과 날조가 난무하고 있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은 헬기사격 자체를 부정하고 있고, 돌아가신 조비오 신부님에게는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했다. 더 이상 5.18에 대한 왜곡과 날조가 우리 사회를 좀먹게 놔둬선 안 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5.18 정신이 국민통합과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미래통합당은 5.18 진실을 제대로 밝히는 일과 왜곡과 폄훼를 막는 ‘5.18역사왜곡처벌법’ 처리에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1대 국회는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 파렴치한 자들을 처벌할 특별법을 만들겠다”며 “특별법을 통해 그 활동이 보장된 만큼 민주당과 정부는 진상조사위 활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해서 이번에는 반드시 모든 진실이 모두 밝혀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