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망언’ 김진태·김순례 면죄부 징계…각각 경고·당원권정지 3개월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0 10:29: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교안 대표가 정기용 중앙윤리위원장(우측)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지난 2월 5·18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며 구설수에 올랐던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 의원이 19일 경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확산될 전망이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위원장 정기용)는 이날 오후 중앙당 당사회의실에서 ‘5·18망언’ 논란으로 징계위에 회부된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에 대해 각각 경고와 3개월의 당원권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난 2월 8일 국회에서 열린 ‘5·18진상규명을 위한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이종명) ‘5·18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김순례) 등의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또한 공청회 주최자 중 한 명이던 김진태 의원은 ‘5·18북한군 개입설’을 공공연하게 주장하고 다니는 지만원을 발제자로 초청하며 역시 논란이 됐다.

여야4당은 세 의원의 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하는 한편, 국회사무처에도 직접 징계안을 제출하고 ‘5·18민주화운동 왜곡 처벌법(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 발의를 논의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했다.

하지만 당시 2·27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던 한국당 중앙윤리위는 전당대회 출마예정이던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유예 결정하고, 이종명 의원에게만 제명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이후 의원총회를 열지 않아 이 의원에 대한 제명조치는 사실상 무산된 상태다. 이 의원은 현재 비례대표로 의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징계대상에서 일단 제외된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예정대로 전당대회에 참석해 각각 당대표와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했고 김순례 의원은 결국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한국당 당규에 따르면 당원 징계는 △경고 △당원권정지 △탈당 권유 △제명으로, 직접 광주민주화운동 유족들을 모욕하고 그 정신을 훼손한 김순례 최고위원이 당원권정지 3개월에 불과한 처분을 받은 데 대해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평화당과 더불어민주당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평화당 최경환 최고위원은 즉각 논평을 내고 “국민적 요구를 무시하고 오히려 망언 의원들에게 면죄부를 줬다”며 “태극기부대 눈치만 보며 징계를 미루더니 면죄부 징계조치를 내렸다. 황교안 대표는 무슨 낯으로 5·18행사에 참석하려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 또한 쓰레기더미에서 장미꽃이 피지 않는다. 기대조차 하지 않았다"며 "징계를 징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질타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도 서면브리핑을 통해 “비운의 역사에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은 정당으로, 과거에 대한 반성도 과거를 마주대할 용기도 없는 정당임을 스스로 고백한 것“이라 지적했다.

 

한편 징계 당사자인 한국당 김순례 최고위원은 이번 징계와 관련해 당의 처분을 존중하며 겸허히 수용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자신을 성찰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윤리위는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부여·청양)과 차명진 전 의원(부천소사 당협위원장)에 대해서는 징계절차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 지난 2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에서 김순례 최고위원 후보자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지난 2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에서 김진태 당 대표 후보자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