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 이하 ‘주식 부자’ 51명…1조8700억 보유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1 17:4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의 장녀 서민정씨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공시 의무가 있는 국내 상장사의 대주주 일가나 특수관계인 중 30세 이하 나이로 상장 주식을 100억원어치 넘게 보유한 ‘주식 부자’가 51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재벌닷컴이 국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들이 보유한 주식 가치를 지난 6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이들 51명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은 총 1조8743억원에 달하며 1인당 평균 368억원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1월 조사 당시에는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 가운데 30세 이하가 52명이고 전체 보유액이 1조7221억원으로 나타났지만 2년 10개월 만에 1명이 줄고 액수는 1500억원 이상 늘어난 것이다.

아울러 연령대를 보면 25∼30세가 25명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운 49%를 차지했으며 이어 21∼25세 11명(21.57%), 11∼15세 9명(17.65%), 16∼20세 6명(11.76%)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고의 주식 부자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의 장녀인 서민정(28)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보유 주식 평가액은 2120억원에 이른다.

공시에 따르면 서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 보통주 241만2710주(지분율 2.93%)와 외가인 농심그룹의 농심홀딩스 주식 1만3201주(0.28%)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씨는 상장 주식들과 별개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비상장 계열사인 에스쁘아(19.52%)와 에뛰드(19.52%), 이니스프리(18.18%) 주식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가장 나이가 어린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들은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11∼16세인 이들은 각자 평가액 301억∼308억원에 달하는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공시 의무가 있는 대주주 일가나 회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에 한정해 이뤄진 것으로 이 같은 연고가 없는 일반 주주들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