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원종건, 조상님께 감사해야…한국당 골랐으면 강간죄로 긴급체포”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7:53: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미투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원종건 씨는 기자회견에서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지만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며 "진실공방 자체가 당에 부담드리는 일이라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종건아 다행인줄 알어. 너 한국당 골랐으면, 지금 죽었어”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28일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였다가 전 여자친구에 대한 데이트 성폭력 의혹으로 이날 자진 사퇴한 원종건 씨를 향해 이 같은 메시지를 전하며 충고를 이어갔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종건 씨를 향해 “지상파 뉴스 첫 꼭지로 시작해서, 우한폐렴 얘기는 다 묻히고 모든 언론에서 하루 종일 니 얘기만 했을 것”이라며 운을 뗐다.

그는 “니 전 여자친구는 뉴스룸 나와서 니 욕을 하고 있을 것”라며 “아마 당장 강간죄로 고발돼서 긴급체포 되었을지도 (모른다)”고 장담했다.

이어 “니네 집 앞에 대한민국 페미 단체는 다 모여들고, 핸드폰에는 매일매일 욕설 문자 오만개씩 와있고”라며 “하루 만에 유영철, 조두순 그리고 원종건이 돼 있었을 거다. 그게 민주당 좀비떼들 방식이니까”라고 비꼬았다.

민 의원은 “너 이번에 민주당 고른게 조상님 은덕인 줄 알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거라”고 당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