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동생 신동빈, 선처해달라”…법원에 탄원서 제출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8 10:48: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롯데그룹의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경영비리 혐의 등으로 재판이 진행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의 선처를 구하는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17일 SDJ코퍼레이션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은 지난 13일 현재 대법원에서 심리가 진행되고 있는 롯데그룹 총수일가 경영비리 사건과 국정농단과 관련해 “동생 신동빈 등에 선처를 베풀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했다. 신 전 부회장이 대법원에 제출한 A4 용지 3장 분량의 탄원서는 아버지 신 명예회장, 동생 신 회장, 누나 신 전 이사장의 선처를 구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신 전 부회장은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신 명예회장은 탄원서에서 “아버지 신격호는 롯데그룹을 현재 국내 재계 5위 규모로 선정시켰으며 경제적 측면에서 한국 사회 발전에 기여해 왔다”면서 “부정한 일을 용납하지 않는 엄격한 자세를 보였던 아버지가 부정한 일을 지시하셨음을 믿을 수 없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올해로 백수를 맞이하신 고령의 몸으로 과거의 상세한 기억이 떠올려서 본인의 결백을 증명할 수 없으며, 복역할 수 있는 건강상태도 아니다. 평생 롯데와 한국을 위해 많은 일을 하신 아버지가 교도소가 아닌 가족들의 돌봄 가운데 그의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재판부의 관대한 판결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동생인 신 회장의 탄원서에서는 “동생 신동빈은 한국 경제를 지탱하는 재계 서열 5위 기업을 이끌고 있기 때문에 대법원 판결에 따라 그룹 경영에 큰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본인이 진솔하게 반성하고 있고 한국 경제와 사회를 위해 과거 이상으로 기여하겠다는 결의를 표명하고 있기 때문에 무죄 또는 집행유예의 관대한 판결을 선고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아울러 신 회장은 “신동빈과 형제간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지만 지난해 2월 동생이 1심에서 법정 구속되면서 지금 이대로라면 아버지가 일생을 바쳐 일군 롯데그룹이 무너질 수 있겠다는 위기감이 생겼다”면서 “대립을 수습하고 보다 큰 대의를 위해 형제가 화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기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한편,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 네 차례에 걸쳐 신동빈 회장에게 먼저 화해하자는 내용의 친필 편지를 보낸 바 있다. 편지의 주요 내용은 경영권 다툼을 멈추고 한‧일 롯데의 분리를 통해 롯데그룹 경영 안정화를 찾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