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앤쇼핑 최종삼 대표, 여권 인사에 뇌물주고 대표직 앉았다?…경찰, 본사 압수수색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3:07: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채용비리의 의혹과 관련해 경찰정 지능범죄수사대가 지난 2017년 서울 강서구 홈앤쇼핑 본사를 압수수색해 수사관들이 압수물을 들고 나오고 있다.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중소기업 전문 TV홈쇼핑 업체 홈앤쇼핑이 인사청탁 리베이트, 횡령 등의 혐의로 경찰의 수사선상에 올랐다.

최근에는 경찰이 지난달 25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홈앤쇼핑 본사를 압수수색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0월부터 지난해 6월 홈앤쇼핑 사장·본부장 인선과 관련 이 과정에서 대가성 채용이 있었는가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경찰은 홈앤쇼핑 최종삼 대표와 본부장급(이사) 임원들이 자신들의 채용 대가로 현 여권 인사 A씨와 뇌물을 주고 받았다고 보고 있다.

A씨는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인물로, 경찰은 최종삼 대표이사가 채용 과정에서 A씨에게 2000만원을 건넨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최 대표는 “A씨에게 건넨 돈이 빌려준 돈이며 최근까지도 상환을 요구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조사에 착수한 경찰은 A씨의 로비 관련자들을 소환조사했다. A씨는 최근 휴대폰 압수수색을 당한 후 잠적해 경찰이 신병확보에 나섰다.

8일자 <주간조선> ‘청와대發 낙하산? 홈앤쇼핑 수사’라는 제목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당시 청와대는 민간기업인 홈앤쇼핑 사장 및 임원 인선 과정에 구체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청와대가 대표 후보에 오른 사람에 대해서 검증 작업을 실시했던 것도 사실로 밝혀졌다.

특히 사장 자리를 둘러싸고 문재인 정부 초대 내각에 몸담았던 장관과 현 청와대 비서관 사이에 언쟁까지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현 대표가 임명될 때 1차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후보에 올랐던 인물은 총 6명이었다. 이 중 서류에서 1위를 했던 인물은 한 대기업 지주사 대표이사까지 거쳤고, 해당기업 유통회사의 CEO였던 B씨였다.

그러나 B씨는 최종심사에서 탈락했는데, 홈앤쇼핑 안팎에서는 “B씨가 이명박 정부에서 방송통신위원장을 지냈던 최시중 씨와 가깝다는 소문 때문에 청와대가 반대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는 것이다.

홈앤쇼핑은 법적으로 민간기업으로 분류되지만 중소기업 제품 판매를 촉진하기 위한 공익적 목적으로 설립된 회사다.

홈앤쇼핑의 지분은 중소기업중앙회가 32.93%, 농협경제지주 20%, 중소기업유통센터 15%, 중소기업은행 10%를 차지하고 있다.

중기중앙회는 사실상 중소기업벤처부의 관리 감독을 받는 만큼 대표 선임과 인사 등에서 여권의 지시가 통하는 회사라는 의미다.

현재 경찰은 홈앤쇼핑이 장애인 단체 등에 기부한 사회복지기금이 A씨에게 넘어간 경위를 중점적으로 수사하고 있다.

그동안 홈앤쇼핑은 공익적 채널이라는 점을 내세워 적극적 사회공헌활동을 부각시켰다. 지난해와 올해 책정한 연간 사회공헌 기금은 30억원 규모에 달한다.

보통 기업들이 내놓는 사회공헌기금은 복지단체 등을 대상으로 쓰이지만, 경찰은 홈앤쇼핑의 사회공헌기금 가운데 일부가 실체가 분명하지 않은 문화 관련 단체나 협회 등에 지급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 돈 중 일부가 A씨에게 리베이트 명목으로 건너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10월 25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소재 홈앤쇼핑 본사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30억원 상당의 사회공헌기금을 집행하는 부서를 중심으로 증거자료를 수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홈앤쇼핑 내부에서는 기부금 지급이 최종적으로 누구 지시였는지에 대한 책임공방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최종삼 대표는 “해당 기금은 본부장 전결사안이기 때문에 자신과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이사회에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스페셜경제>는 사실확인을 위해 홈앤쇼핑 측에 연락을 취했으나 답변이 돌아오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 할 수 있는 말은 없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