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넘은 극우단체의 망언...민주당 “위안부 할머니께 사과하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2 16:43: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11주기 하루 앞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년(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2일 검찰 수사로 ‘일본군성노예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부실 의혹이 명확히 밝혀질 것이라면서도 극우단체가 검찰 수사를 빌미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와 위안부 운동을 폄훼하는 것에 대해 지적했다.

허윤정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 브리핑을 통해 “극우단체가 위안부 할머니들과 위안부 운동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 대변인은 “차마 입에 담기 힘든 말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와 위안부 운동을 폄훼하는 활동은 분명한 역사왜곡”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극우단체가 정의연 논란 이후 일본 최고재판소가 2007년에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에도 일제 강점기 강제노동에 대한 개인 청구권을 인정'했음에도 쟁점화하는 등의 역사 왜곡 행동을 범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국제사회에서도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보편적 인권 측면에서 국가 권력에 의한 전쟁 중 성폭력이자 잔혹한 전쟁범죄라고 규정하고있음을 명확히 했다.

또한 위안부 강제동원이 일본의 군국주의 전쟁범죄라는 것은 피해자 할머니들의 증언을 통해 드러난 세계적으로 공인된 역사적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자행되는 극우단체의 과거사 왜곡은 일본의 전쟁범죄인 위안부 강제동원의 피해자인 할머니들이 이제 18분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 피해자를 두 번 울리는 일”이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명백한 사실로 확인된 일본의 위안부 강제동원과 위안부 인권운동을 매도하는 모든 행위를 멈춰야하며 위안부 할머니와 역사 왜곡을 바로잡으려는 국민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위안부 강제동원 문제를 비롯한 역사의 진실을 바로세우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며, 일본의 통렬한 반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활동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