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가계대출 6.2兆 증가… 올해 들어 증가폭 가장 높아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5 10:11: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지난달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6조원 넘게 증가해 올해 들어 월간 기준으로는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전세자금대출 및 주택매매거래 수요가 꾸준히 지속되는가운데, 신규 분양물량이 증가한 것이 주 원인으로 분석된다.

13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7월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2천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전년 동일기간 대비 6천억원, 전월 대비 1조1천억원 늘었다. 올해 1월~7월까지 증가 규모는 24조2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조원 축소됐다.

이 기간 누적 증가 규모는 지난 2017년 49조6천억원에서 지난해 39조2천억원으로 감소한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 둔화가 지속됐다. 은행권은 전년 동월 대비 늘었지만, 제2금융권(상호금융‧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금융회사)은 줄었다.

7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5조8천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 4조8천억원과 전월 5조4천억원 증가폭보다 각각 1조원, 4천억원 늘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폭은 6조7천억원을 기록한 지난해 11월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가계대출을 세부적으로 보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둔화했고 기타대출은 크게 늘어났다.

7월 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한달 전 대비 3조6천억원 증가한 630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4월에 4조원이 증가했던 만큼 증가세는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은 2조2천억원 증가한 223조5천억원이었다.

증가 폭은 지난해 10월 4조2천억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주담대 규제 영향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이 2만4천호로 늘어나면서 대출 수요자들이 주담대 대신 기타대출을 통해 돈을 빌렸다는 게 한은의 진단이다.

이에 대해 한은 관계자는 “주택 매매와 분양을 위한 대출 수요가 기타대출에 집중됐다”며 “수요자 입장에서는 주담대가 막혀 있다면 기타대출 등 다른 쪽에서 대출을 받았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