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Claims China Broke Trade Deal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7:3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US President Donald Trump claimed that China has broken the trade deal and vowed Friday that he will immediately push for double the tariffs of Chinese goods, something that obviously sent the two countries’ relationship into a flurry of hostilities once more.

 

As is known, the ever-escalating tension between China and the US are causing strains on even world economy, but as Trump said on Friday, it looks like the tense atmosphere has been broken when the administration announced that they will no longer yield to the deal because China had broken the deal.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BBC, Trump proceeded to accuse Chinese leaders and said that he would not hesitate to up the tariffs from $100bn to $200bn. There might still be hope between the countries, though, as there will still be talks about the situation, but Trump coming forward with accusations has thus far only continued to stir the pot.

 

Last week, though, things had sounded marginally better, as the White House declared that the deal was smooth-sailing. Things started to get awry last Sunday, when Trump had reportedly “surprised” China by going to Twitter and declaring the doubled amount of tariffs on the goods.

 

Already, it’s had effects on the global stock markets. If the imported Chinese goods now come with 25% tariff, that means American companies will have to pay for them. A direct effect of this is that the companies have paused in that course of action, sending global market numbers down as investors grew more cautious.

 

It truly does cast a shadow on how the stocks could play out, but though Trump seems eager to push through with the tariffs, US Trade Representative Robert Lighthizer says a deal could still be struck with Beijing.

 

According to the report, Trump had accused China of breaking the deal when they “returned a draft agreement with changes that undermined its pledges to address US demands such on issues as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and currency manipulation.”


트럼프, 중국이 무역 협상 위반했다고 주장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이 무역 협정을 위반했으며, 중국 물품에 현행 2배의 관세를 즉각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두 나라의 관계가 다시 한 번 얼어붙었다.

중국와 미국은 끊임없이 격화하는 무역 긴장 상황을 만들어내며 세계 경제까지도 어둡게 만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더 이상 굴복하지 않을 것이며, 중국이 무역 협상을 망쳤기 때문에 이에 합당한 태도를 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 지도자들을 비난하며 관세를 1,000억 달러에서 2,000억 달러로 올리는 것을 망설이지 않겠다고 말했다.

얼마 전에는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듯한 분위기가 조성됐다. 그러나 곧바로 분위기는 다시 부정적인 방향으로 흘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두 배의 관세를 언급했다.

이는 글로벌 주식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중국산 수입 제품에 25%의 관세가 부과되게 된다면 이는 미국 기업들이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기업들이 소극적으로 변한다면 글로벌 시장의 수가 감소할 것이다.

미국 무역부 대변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를 늘리겠다는 주장을 철회하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무역 협상이 긍정적으로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의 지적 재산권을 침해하고 협정을 깨뜨리고 있다고 계속해서 주장해 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