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전문기자협회, 이제이 투자연구소 ‘재태크-투자 부문’ 소비자만족 1위 선정

박숙자 / 기사승인 : 2019-04-08 17:21: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서인 대표 “혼란 속 시장, 탄탄한 중심 지켜야”

[스페셜경제=박숙자 기자]부동산 투자 컨설팅 및 연구를 담당하는 ‘이제이 투자연구소’가 한국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제테크-투자 부문’ 소비자만족 1위에 선정됐다.

박 대표는 “변환 국면을 맞이한 부동산 시장 속에서 고객들이 자신의 자산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하겠다”고 선정소감을 밝혔다. 불과 몇 년 전 무섭게 상승하던 서울 강남의 한강변 아파트는 3.3㎡당 1억 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하지만 정부가 투기지역을 추가 지정하며 집중 규제에 나서자 급격한 하락곡선을 그리며 시장에 혼란을 초래했다.

특히 최근에는 종합부동산세 인상, 1주택자 양도소득세 강화 등 추가 규제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 부동산시장의 불확실성이 좀처럼 가시지 않는 판국이다. 하지만 투기 수요를 억제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확실한 만큼 투자 관점에서 부동산에 관심이 있다면 접근법을 달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제이 투자연구소의 박 대표는 “부동산 시장의 트렌드를 읽지 못한다면 변곡점을 맞이한 부동산 시장에서 매몰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당부의 말과 함께 “규제가 시작된다는 것을 고려할 때 저평가된 지역 또는 매물의 부동산에 씨를 뿌려야 훗날 풍성한 열매를 맺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부동산시장은 수많은 이들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연결된 곳이다. 이에 따라 매일 수백, 수천 건의 정보가 쏟아진다. 정보의 홍수 속에서 자신에게 꼭 필요한 것만을 취사선택하는 것은 여간 어려울 일이 아니다. 많은 사람이 부동산 투자로 돈을 벌고 싶어 하지만 너무 어렵고 복잡해 포기하거나, 허술하게 진행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박 대표는 “내 집 마련을 시작으로 분양 계약 등은 큰돈이 걸려있는 만큼 신중한 접근이 중요하다. 급변하는 시장 상황과 관련 법률을 숙지하지 못한 채로 부동산 투자를 진행할 경우 십중팔구 낭패를 보게 된다”고 설명한다.

그렇다고 생업을 등한시하고 부동산 등 재테크에 올인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선택이 될 수 있다. 이는 경제적 기회비용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선택이기 때문이다. 이를 가장 잘 보여주는 단어가 바로 ‘몸테크’다. 열악한 주거요건을 몸으로 때워 미래 부동산에 투자하겠다는 사람들을 지칭하는 신조어다.

박 대표는 “몸테크는 현재를 희생에 미래 투자 수익을 기대하는 것이다. 미래의 나를 위하기보단 현재의 나의 행복을 추구한다는 ‘욜로’가 사회적 트렌드로 자리 잡은 것과 전혀 다른 관점이다”며 “인간이 삶을 살아가면서 의식주의 영향을 피할 수는 없지만, 그것을 위한 투자가 현재를 좀 먹는다면 ‘이 방식이 옳은가?’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재테크-투자부문’ 소비자만족 1위에 선정된 이제이 투자연구소의 박 대표는 “복잡한 시장에서 표류하는 이들을 위해 부동산 재테크 분야의 정석과 행동 지침을 알릴 수 없을까 조민했다”며 “현재와 미래의 자신이 모두 행복하기 위해선 복잡하고 까다로운 부동산 투자를 현명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부동산 재테크는 여전히 매력적인 투자 수단이지만 갈수록 변동성이 커지는 것을 고려한다면, 확실한 투자를 위해선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박 대표는 부동산 개발 및 분양대행을 시작으로 재테크를 위한 부동산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 공동주택, 상업·업무시설, 지주공동사업 등 각기 다른 법령의 적용을 받는 투자 대상을 꼼꼼히 분석해 고객에게 최선의 포트폴리오를 제안한다. SBS·매일경제TV·아시아경제TV·이데일리TV 등 유수의 방송사에서 부동산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파크에비뉴 종합건설 대표를 역임한 박 대표는 부동산 업계 원더우먼으로 불리며 26년이 넘는 시간 동안 고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박 대표는 “눈앞에 이익에 매몰되지 않고 정직과 신용을 기반으로 고객의 경제적 여건 개선에 기여 할 수 있는 투자자문으로 남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스페셜경제 / 박숙자 기자 speconomy@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