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민 안전과 민생경제 위해 모든 역량 집중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8 17:12: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정세균 국무총리.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코로나19를 조속히 극복해, 국민 안전을 지키고 민생경제를 살려내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제 14회 임시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추경 규모는 11조 7천억원으로 유지하되, 대구·경북의 조속한 회복을 위해 1조원,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1조 1천억원이 증액되는 등 일부 내역이 조정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신규 확진자는 두 자릿수로 줄어들고, 완치자 수는 신규 확진자 수를 추월했다”면서도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 수도권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세계 각국의 확진자 급증으로 해외로부터의 유입 위험도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소비심리와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이 급락했다”며 “가용한 자원과 수단을 모두 동원해, 과감하고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위기에 처한 중소기업과 자영업자가 문을 닫고,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은 후 지원하면 늦는다”며 “국회가 신속히 처리한 추경안을 정부가 적기에 집행해, 방역추경·민생추경의 효과를 극대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국민의 소중한 세금이 쓰이는 만큼, 위기 극복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현명하게 집행해야 하겠다”며 “우리는 코로나19를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