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ese Economy’s ‘Achilles Heel’ is Lack of Innovation—Xi Jinping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7:3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China's lack of innovation is its "Achilles heel," said President Xi Jinping in an article that the state media has given high prominence to, which also stated the president lamented the economy for being massive but without power.

Xi's comments, made in a speech in January 2016, are found in the recent issues of the state-owned bimonthly theoretical journal Qiu Shi. Reuters reported that the Chinese president's remarks were originally published the following year after they were put in a collection of Xi's speeches.

In the years-old piece, the ruling Communist Party leader took on an unfiltered view of the issues China faces. It was re-published as the mainland's economy struggles with strains at a time of a prolonged trade war with the United States.

“Though our economy has vaulted to second place in the world, it is big and not strong, and its bloatedness and frailty are quite prominent,” Xi said, as quoted by Reuters. “This is mainly reflected in the lack of strength in innovation ability, which is the ‘Achilles heel’ of this lug of an economy of ours.”

Xi added that his country's technological prowess is at the bottom of the global value pyramid and the "reserves" China holds for science and technology are extremely insufficient.

Opening up and developing in today's environment is "generally more favorable than ever," he said. However, the Chinese leader further said the contradictions, risks, and games China faces are "unprecedented" and that the country could "fall into the traps" if they are not careful.

Xi has incessantly vowed to open the Chinese economy. At a key party meeting in 2013, he vowed to allow markets to play a "decisive" role in the economy while calling on for bigger, more influential companies.

The lack of market access for overseas firms has been among the causes for the existing trade spat between the US and China—a complaint that the European Union, China's largest trading partner, echoed.


시진핑, "중국 경제의 아킬레스 건은 혁신 부족"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경제의 아킬레스 건은 혁신 부족이다"라며 중국이 경제 대국이기는 하지만 강대국은 아니라고 말했다.

시 주석이 2016년 1월에 했던 연설 내용인데, 최근에 발간된 치우시(Qiu Shi) 저널에 실렸다.

그는 연설에서 중국이 당면한 문제에 대해 여과되지 않은 견해를 밝혔다. 중국과 미국의 무역 전쟁이 심화되면서 경제에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이 연설이 재출간됐다는 분석이다.

시 주석은 "우리 경제가 세계에서 2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강대국은 아니다. 이는 우리 경제의 아킬레스 건인 혁신 부족에 기인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중국의 과학 기술이 다른 강대국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다는 것이다.

그는 "오늘날 환경에서 개발과 발전은 어느 때보다 훨씬 유리한 조건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중국이 현재 직면하고 있는 위험과 문제 등은 전례 없는 것이며 조심하지 않으면 함정에 빠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2013년 주요 정례 회의에서도 시장은 더 크고 영향력 있는 기업을 원한다고 말하며 시장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도록 만들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중국은 해외 기업이 자국 내 시장에 접근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에 대해 유럽 등 여러 국가가 불만을 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