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한국 실적 ‘뚝’ 떨어졌다…“구체적인 감소 수치는 공개하지 않겠다”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3 11:09: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의류브랜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의 올해 한국 사업 실적이 ‘뚝’ 떨어졌다. 급기야 한국 매출 규모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면서도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을 변경하지 않고 1년 안에 점포 7개를 추가로 설치하면서 더 적극적으로 한국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11일 유니클로 본사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이 발표한 2019 회계연도(2018년 9월∼2019년 9월) 자료에 따르면 유니클로의 한국 시장 수익이 감소했다.

다만 한국을 비롯한 국외 사업과 일본 사업을 아우른 패스트리테일링의 전체 실적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2019 회계연도 상반기(2018년 9월∼2019년 2월)에는 한국에서 수익이 증가했으나 하반기(2019년 3월∼8월)에는 수익이 줄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얼마나 수익이 감소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해 한국 매출이 증가했을 때에는 약 1400억엔(약 1조54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힌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패스트리테일링 측은 봄 의류 판매 부진과 7∼8월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수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9월부터 내년 8월까지 1년 동안에도 한국 수익이 대폭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패스트리테일링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회장 겸 사장은 지난 1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에 대해 “줄곧 (냉각된 상태가) 계속되는 일은 없다”면서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을 변경하지 않을 뜻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8월말 현재 유니클로의 한국 매장 수는 188개로 집계됐다. 817개점을 운영하고 있는 일본 외, 해외매장 중 중국(711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1년간 10곳이 새롭게 문을 연 반면 8곳이 폐점, 2곳이 순증했다. 새로 문을 연 점포가 애초 계획보다 많았으나 예정에 없던 폐점을 한 것은 불매 운동 등의 영향인 것으로 추정된다.

약 1년 전에 공개한 사업 예상 자료를 보면 한국에 점포를 7개 늘리는 계획만 있고 폐점 계획은 없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한국에서 일본 불매운동 여파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패스트리테일링은 올해 9월부터 내년 8월 말까지 1년 사이에 한국에 유니클로 점포를 7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는 현재 소비자들의 부정적인 시선에도 한국을 여전히 중요한 시장으로 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니클로는 국내 진출 후 2015년에 연매출 1조원(1조1169억원)을 돌파했고, 이후 2018년 1조3732억원에 이르기까지 4년간 계속 1조원대를 기록했다.

한편 패스트리테일링의 전체 실적은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9 회계연도 매출액은 2조2천905억엔(약 25조4724억원)으로 전 회계연도보다 약 7.5%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625억엔(약 1조871억원)으로 5.0% 늘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