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제 견실하다는 文 대통령…황교안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1%대 성장률, 경제정책 실패”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10-28 16:54: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강원도 원주시 문막읍 동화산업단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민부론이 간다!'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대전환을 촉구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8일 “우리 경제를 정상궤도로 올려놓으려면 문 정권의 잘못된 경제정책을 폐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날 강원도 원주시 동화공단관리사무소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강원 기업인과의 간담회’를 통해 “민부론이 세계 최고의 경제정책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문재인 정부가 망가뜨려 놓은 것은 되돌려 놓을 수 있다고 자신한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민부론은 자유와 창의, 시장경제를 복원시켜 문재인 정권의 국가주도 및 평등지향의 경제정책을 자유시장경제로 대전환을 이뤄내 국민과 기업을 부유케 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는 한국당의 경제정책이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경제의 견실함을 세계가 높이 평가한다는 말을 했는데 어느 세계가 그렇게 평가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를 대통령이 불쑥불쑥 하는데, 그런 주장에 동의하는 분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경제가 말도 못할 정도로 어렵다. 우리 경제성장률이 1%까지 떨어질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면서 “오일쇼크나 IMF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등 대형위기가 없는데도 1%대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경제정책 실패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소득주도성장은 말은 그럴 듯한데 역대 최대의 재정적자를 내면서 세금을 퍼붓고도 참담한 결과를 빚은 것은 정책이 근본적으로 어그러져도 한참 어그러졌다”며 “경제가 살아나려면 돈 버는 주체인 민간기업이 활력이 찾아야 하는데, 규제개혁과 노동개혁 등 절실한 과제를 제쳐두고 기업을 힘들게 하는 일만 골라하니 경제가 잘 될 수 없다”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문 정권의 잘못된 경제정책부터 폐기해야 한다. 우리 당이 내놓은 민부론을 테이블에 올려놓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민부론의 최종 목표는 중산층과 서민이 잘사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다. 경제정상화 해법을 거의 모두 담고 있고, 시행만으로 우리 경제가 힘차게 다시 살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빈부격차가 역대 최악인데, 친노조 정책을 폐기하지 않고는 예산을 쏟아 부어도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며 “기업인 여러분께서 민부론에 힘을 실어주시고 함께 뛰어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