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of Thrones" Fans Want Season 8 Remad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7:3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Emotions are running high as long-running fantasy saga "Game of Thrones" comes to a close on its final episode this weekend, with hundreds to thousands of unhappy fans signing and spreading an online petition to remake the entire last season.

Reuters reports of about 600,000 fans across the globe who have signed a petition on Change.org by Thursday, in which they criticized the Season 8 of the Emmy Award-winning series and are calling for a remake.

“This series deserves a final season that makes sense,” said Dylan D from Texas, who started the "Remake Game of Thrones Season 8" petition prior to the series finale on Sunday.

As the story of warring clans in the fictional kingdom of Westeros nears its end, fans are witnessing even more bloody battles that have their favorite characters killed off, Reuters says.

“Season 8 was very disjointed and rushed. Characters were hastily written off and plots became twisted. It was not a good close to a great series!!!,” wrote Marilyn Marnell, one of the hundreds of thousands that signed the petition.

The news agency adds that even with the criticism, the final season of the massive HBO series has broken records for the cable channel. So far, GoT gathered an average of 43 million viewers per episode in the United States alone—that's an increase of 10 million from its Season 7 in 2017.

However, critic reviews for the show went from 92 percent positive for the first episode of the season on April 14 down to 47 percent favorable for the penultimate episode that aired on May 12, according to RottenTomatoes.com.

The said episode, titled "The Bells," saw the character Daenerys Targaryen spiraling into madness and destroying the kingdom's capital of Kings Landing with her dragon. Some fans speculate the turn of events was too sharp of a move away for Daenerys, who previously said she sought to create a better world.

“This is definitely not how it was supposed to go. Daenerys Targaryen has gone rogue,” wrote AJ Willingham of CNN.com.


뿔난 '왕좌의 게임' 팬들, 재제작 원한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롱런하며 인기를 끌던 TV 드라마 시리즈 '왕좌의 게임'의 마지막 시즌 마지막 에피소드가 지난 5월 19일(현지 시간) 방영됐다. 그런데 마지막 에피소드를 본 수많은 팬들이 재제작을 요청하는 인터넷 서명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서명 페이지에서 청원을 한 전 세계의 팬이 벌써 60만 명에 이른다. 이들은 해당 드라마의 시즌 8을 비판하며 재제작을 요구하고 있다.

서명을 한 팬 중 한 명은 "마지막 시즌이 도무지 말이 되지 않는다. 재제작을 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허구의 장소인 웨스테로스 왕국에서 벌어지는 전쟁을 다룬 이 이야기가 끝나자 팬들은 자신이 좋아하던 캐릭터가 죽거나 납득이 되지 않는 엔딩을 맞이한 것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또 다른 팬은 "시즌 8은 모든 에피소드가 혼란스러웠다. 상당히 서두르며 제작한 것 같은 느낌이었다. 캐릭터가 망가졌고 줄거리는 뒤틀렸다. 훌륭한 시리즈의 마지막이 이 수준이라니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물론 팬들의 비평에도 불구하고 이 드라마는 방송사인 HBO의 시청률 기록을 깨트렸다. 에피소드 당 미국에서만 4,300만 명의 시청자를 모았다.

그러나 비평가 리뷰는 좋지 않았다. 지난 4월 14일 방영된 시즌 8 첫 번째 에피소드는 로튼토마토 92%라는 긍정적인 결과를 보였지만 5월 12일에 방영된 에피소드는 47%까지 평가가 떨어졌다.

CNN의 평론가 AJ 윌리엄조차 "대너리스라는 캐릭터의 마지막 엔딩이 도무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 그것은 대너리스가 갈 방향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