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여론조사 공정성 훼손하는 과대표집 문제, 중앙선관위가 조사해야”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5 18:38: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중앙선관위 김세환 사무차장 “11일 행안위 전체회의때 대책과 입장 밝힐 것”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겸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됐던 대통령과 정당의 여론조사의 공정성 문제가 ‘과대표집(특정 집단의 여론이 실제보다 부풀려 수집)’ 현상이라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국회에서도 이에 대한 제도 개선 방안이 추진돼 눈길을 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의원(대구달서구병)은 5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2020년 예결산 및 기금 심사소위원회회의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김세환 사무차장에게 여론조사 공정성을 훼손하는 과대표집 문제에 대해서 즉각적인 조사와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조원진 의원은 예결산소위에서 “여론조사가 선거에 대단한 영향을 미치는데 그 여론조사가 공정하지 못하면 선거에 엄청난 문제가 발생한다”면서 “과대표집의 문제를 그대로 방치해 두면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선관위는 이에 대한 조사를 즉각 실시하고 이에 대한 입장과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론조사의 공정성이 어떤 정당에게 유불 리가 있을 수 있는데, 선관위가 대책을 세워서 과대 표집에 따른 불공정한 여론조사를 막아야 한다”면서 “선관위가 어떤 방침과 대책을 가지고 있는지 다음주 월요일 예정된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 때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 같은 조 의원의 요구에 중앙선관위 김세환 사무차장은 “아직 언론을 보지 못했다”면서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대책을 가지고 답하겠다고 답변했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에 대한 여론조사에 문재인 대통령 투표층이 과대표집 돼서 여론조사의 공정성을 훼손하고 있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라는 게 조 의원의 지적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