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rce Department Restricts China’s Huawei in Using US Supplier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7:3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Trump administration officially put Chinese telecom giant Huawei Technologies Co. Ltd. on a trade blacklist on Thursday, immediately imposing limitations that will have the company face difficulties in doing business with American firms.

What was a Wednesday promise has now been fulfilled when the Commerce Department issued a rule that added Huawei and 68 affiliates in over two dozen countries on the agency's so-called Entity List. Reuters says the issuance was a move that restricts the company from purchasing parts and components from US firms without approval from the government.

Getting that approval is not easy, the news agency says, adding that a post on the Federal Register states that the US government will have to review license applications under a "policy of presumption of denial."

A Commerce Department spokesman said the order will take immediate effect but will not be officially published in the Federal Register until early next week.

According to Reuters, the ruling comes as the US and China increase tariffs in a war over what US officials say China's biased practices in the trade. It also comes as a double attack after President Donald Trump signed an executive order that declared a national emergency and prevented US companies from using telecommunications equipment developed by firms seen as a threat to national security.

The US accuses Huawei that its smartphones and network equipment could be exploited and used by China to spy on Americans—allegations that the telecom giant has repeatedly denied.

The Chinese tech firm has been "involved in activities contrary to the national security or foreign policy interests of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the order, which the Commerce Department first gave notice of on Wednesday.

One example in the order is a pending criminal case filed against Huawei in a Brooklyn federal court in New York. The case alleges the tech company of violating US sanctions imposed against Iran, to which Huawei pleaded not guilty.

The order also notes that the indictment accuses the firm of "deceptive and obstructive acts."

 

美, 화웨이와 자국 기업의 거래 제한 조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통신 업체인 화웨이를 공식적으로 무역 블랙리스트에 올리면서 화웨이는 향후 미국 기업과 거래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목록에 올렸고 이를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는 화웨이가 만든 기기나 부품을 미국 내 기업이 사용하는 것을 제한하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화웨이 제품을 구입하려는 미국 기업은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그러나 승인을 받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연방 통신위원회는 일단 거부 정책 하에 요청을 검토할 것이기 때문이다.

상무부 대변인은 이 명령은 즉각적인 효력을 발휘하겠지만 다음 주 초까지는 공식적으로 연방 관보에 공표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과 중국은 이미 상당 기간 전부터 무역 전쟁을 벌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회사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 회사인 화웨이에서 개발한 통신 장비를 사용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화웨이가 스마트폰 및 네트워크 장비 등을 이용해 미국인 및 미국 기업에 대한 스파이 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비난했다.

미국 상무부가 발표한 명령에 따르면 화웨이는 미국의 국가 안보 또는 외교 정책 이익에 반하는 활동에 관여하고 있다.

한편 뉴욕의 브루클린 연방 법원에는 화웨이를 상대로 제기된 형사 사건이 존재한다. 화웨이가 이란에 대해 부과된 미국의 제재를 무시했다는 주장이다. 화웨이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