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80일 만에 국회 정상화…추경·패스트트랙·경제토론회 등 극적 합의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16:52: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첨예하게 대립하던 추경은 재해추경 우선 심사
패스트트랙은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하기로
문희상 의장 제안한 ‘경제원탁토론회’는 추후 협의해 결정
▲ 여야가 24일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9.06.24.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여야가 24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시급한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6월 임시국회 소집에 극적 합의했다. 지난4월 마지막 본회의 이후 82일,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한지 61일 만이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나경원(자유한국당)·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국회 정상화 방안을 담은 의사일정 합의문을 도출했다.

가장 먼저 여야는 이날 오후 곧바로 본회의를 열고 추경안에 대한 이낙연 국무총리의 시정연설을 청취한다.

여야는 가장 큰 쟁점이었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법안(선거제·공수처·수사권 조정) 처리 방향과 관련, 각 당의 안을 종합해 논의한 뒤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정부여당 측에서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던 추경안은 오는 28일 소관 위원회인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 위원장을 선출하고 심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지만 예결위 위원장이 한국당 몫인 만큼, 심사과정에서 다소간의 진통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추경 심사에는 재해 추경을 우선적으로 심사하기로 했다.

현재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은 총 6조7천억 원 규모로, 이 중 민생경제 지원에는 4조5천억 원, 미세먼지 저감과 산불예방 등 국민안전 분야에 2조2천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4월 발생한 강원도 고성·속초 지역의 산불 피해복구에 기정예산과 예비비 등으로 1,853억 원을 투입해 왔다. 이번 추경안이 예정대로 통과될 경우 940억 원이 추가로 반영된다.

한편 한국당이 제안했던 ‘경제청문회’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제언대로 ‘경제원탁토론회’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형식과 내용은 3당 교섭단체가 추후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회동 후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부터 지금까지 오랜 시간 국회가 파행사태를 반복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