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험사기와의 전쟁 선포…“보험사기 분석력 강화할 것”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3 16:41: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금융감독원이 사무장병원과 보험설계사, 여행자보험 등의 일반보험을 이용해 조직적·상습적으로 저지르고 있는 보험사기를 강하게 단속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이에 앞서 보험사기인지시스템(IFAS) 개선 사업 추진에 나서 관련 보험사기 조사업무를 돕겠다고 전했다.

작년 보험사기 규모기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IFAS 개선이 시급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23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218년 보험사기 적발액은 전년 대비 9.3% 증가한 7982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사무장병원 등 의료기관과 렌터카 등을 이용한 조직적 보험사기 증가세가 특히 눈에 띄는 상황이다. 유형별로 보면 허위입원과 사고내용조작 등의 ‘허위·과다사고 보험사기 유형’이 작년 전체 보험사기 적발금액의 72.8% 가량을 차지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금감원은 내달부터 다음해 3월까지 4개월가량의 시간을 투자해 IFAS 개선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번 사업의 골자는 혐의 분석에 활용할 일반보험에 대한 기초자료를 정기적으로 모으고, 보험사기 기적발자 정보 분석 기능 강화로 기획조사에 활용에 도움이 되도록 하자는 내용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이미 보험사기로 적발된 이력이 있는 병원과 설계사, 질병명, 지역 등에 대한 정보를 상시적으로 분석하는 쪽으로 IFAS를 개선할 계획이라는 게 금감원 측 설명이다.

보험사는 현재 약 8만 명에 달하는 연간 보험사기 적발자 정보를 금감원에 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데이터를 통해 금감원은 문제가 되는 사무자병원 등을 조기에 적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외에도 금감원은 운전자보험, 여행자보험, 홀인원보험, 배상책임보험 등 일반보험 4개에 대한 자료도 정기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IFAS를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일반보험 보험사기가 최근 급증하고 있는데 관련 자료가 미비해 적발에 한계가 있다”며 “IFAS를 강화해 보다 효과적으로 보험사기 단속을 실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