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직장인 급여 5분의 1 줄어…‘온라인 유통’ 나홀로 호조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2 17:54: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코로나 여파로 임금이 삭감된 직장인 급여가 평균 22% 삭감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 44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사업장별 조치사항’을 주제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먼저 코로나 이후 출근 또는 급여가 달라졌는지 묻는 대답에는 40.8%(복수응답)는 코로나 이후 출근 및 급여가 달라졌다고 응답했다.

이들이 꼽은 조치들로는(복수선택) ‘무급휴가’(36.1%)가 가장 많았고 이어서 ‘임시휴업’(24.5%), ‘임금삭감’(13.0%), ‘권고사직’(6.5%) 그리고 ‘급여반납’(3.2%) 순으로 집계됐다.

임금삭감을 꼽은 직장인들이 밝힌 평균 급여 삭감률은 22%로 확인됐다. 무급휴가의 경우 ‘2주 이상~4주 미만’(38.5%) 및 ‘1주 내외’(30.8%)가 가장 많았다.

반면 나머지 18,7% 응답자는 코로나 이후 ▲야근 증가 ▲휴일근로 증가 ▲상여금·추가수당 지급 등 달라진 점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업종별로 사업실적의 희비가 엇갈렸다. ‘코로나19 이후 사업실적 변화’를 묻는 질문에서 ▲여행 ▲항공 그리고 ▲면세 업종 재직자의 경우 100% ‘매출 급감’을 선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금융, 보험(86.4%) ▲운수(85.7%) ▲숙박(80.0%) ▲공연 및 문화예술(72.7%) 역시 평균을 넘는 비율로 매출 급감을 선택했다.

반대로 온라인유통, 통신판매 업종은 유일하게 호조세를 나타냈다. 이들은 각각 ‘매출 급증’(8.4%)과 ‘매출 호조세’(41.7%)를 선택했다.

 

[사진제공=인크루트]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