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ain Bolt’s Mobility Company Unveils Two-Seater E-Vehicl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1 17:3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Usain Bolt's Mobility company has unveiled the Bolt Nano—a two-seater, all-electric, and zero-emission vehicle—at the VivaTech conference in Paris on Thursday.

Specific details about the vehicles have yet to be revealed, but Bolt disclosed that the Bolt Nano will be tagged at $9,999 and will be delivered beginning 2020.

CNBC reports that interested buyers of the electric vehicle can place a refundable deposit of $999 to reserve a unit. The vehicle sports a swappable battery, can accommodate two passengers—one in the front and one in the back—and is small enough that four units can fit into one parking space.

The Bolt Nano launch comes at the same week that Mobility announced it was releasing its e-scooter offering in Paris. The scooter service allows users to find their vehicle through an app and pay for their ride via an account with the firm. It would cost $1 to unlock the vehicle and is priced at 15 cents per minute in the US.

With his retirement from the world of sports and having co-founded the Mobility company, Bolt said he is beginning to enter a new chapter of his life.

"Through traveling, through my times as a track athlete, I’ve learned that the cities around the world need help with congestion," the legendary sprinter told CNBC.

Mobility seeks to cut down on congestion and the reliance on "personal vehicles" as it partners up with city governments to "weave transportation alternatives into the fabric of urban environments."

There is currently a "big, big appetite for finding solutions for transportation issues," said Sarah Haynes, the co-founder of Mobility.

"The cities that we have today are the same ones that have been there for centuries, and they’re not made for this many cars," she explained. Haynes added that Mobility was looking for a squadron of electric transportation solutions, which includes their design on their scooters that are all customized and can be recycled down to every single part—even the batteries.


우사인 볼트가 차린 신생 회사, 2인승 전기 자동차 선보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우사인 볼트가 세운 자동차 회사인 볼트 모빌리티(Bolt Mobility)가 얼마 전 파리에서 열린 비바테크(VivaTech) 컨퍼런스에서 2인승 완전 전기 자동차인 볼트 나노(Bolt Nano)를 선보였다.

이 차량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볼트 나노는 9,999달러(약 1,194만 원)에 판매될 예정이며 2020년 초에 출시될 것이다.

CNBC는 전기 자동차에 관심이 있는 구매자라면 환불 가능한 보증금 999달러를 지불하고 예약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차량은 배터리가 교환 가능하며, 운전자와 동승자(운전자 뒷자리에 탑승) 등 두 명이 탈 수 있는 크기다.

볼트 모빌리티는 볼트 나노와 함께 e-스쿠터 서비스를 발표했다. 사용자는 앱을 통해 스쿠터를 찾고 자신의 계정으로 돈을 지불한 뒤 스쿠터를 이용할 수 있다.

스포츠계에서 은퇴한 볼트는 이후 볼트 모빌리티를 공동 설립하며 인생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볼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전 세계 도시들이 교통혼잡을 겪고 있다. 운동 선수로서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교통혼잡을 직접 겪었다"고 말했다.

즉 볼트 모빌리티는 교통혼잡을 줄이는 데 개인 차량의 의존도를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회사의 공동 설립자인 사라 해인즈는 "현재 교통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라고 말했다.

해인즈는 이어서 "오늘날 우리가 사는 도시는 이미 수백 년 전부터 존재했으며, 당연히 자동차를 위해 만들어진 도시가 아니다. 우리가 디자인한 전기 스쿠터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모든 부품을 재활용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