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보유 물량 1000배 ‘유령채권’ 소동… 증권사 거래 시스템 허점 도마 위로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8:45: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한국투자증권에서 실제 보유 물량의 1000배에 달하는 채권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거래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증권사 거래 시스템에 대한 허점이 여전하다는 지적을 피하가기 어려울 전망이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9시12분과 13분에 JTBC 회사채에 대한 매도주문 300억원과 500억원어치가 각각 한국투자증권 창구를 통해 채권시장에 나왔다.

채권 매도 물량은 총 800억원으로, JTBC 회사채 총 발행액인 510억원 보다 훨씬 많았다.

한국투자증권 측은 지난 16일 전면 시행된 전자증권제도로 전산 시스템이 교체된 가운데 한 직원이 ‘타사 대체 채권’을 입고하는 과정에서 실제 금액의 1000배가 입력되도록 설정을 잘못해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타사 대체 채권은 고객이 다른 증권사 계좌로 보유하고 있는 채권을 옮기는 것으로, 이날 한국투자증권 계좌로 들어온 채권 금액 8000만원을 800억원으로 잘못 주문을 냈던 것이다. 회사의 거래 정지 조치가 늦었더라면 거래가 체결돼 큰 피해로 이어졌을 가능성도 있었다.

한투증권 측은 “문제 발생 직후 고객 문의로 이를 인지하고 매매 및 입출고 정지 조치를 해 고객과 시장의 피해는 없었다”면서 “해당 프로그램 역시 수정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존재하지 않은 유령주식 유통 문제를 일으킨 삼성증권 배당착오 사태나 유진투자증권의 미보유 해외주식 거래 사고와 비슷한 금융사고이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금융사고 사태 이후 증권사의 내부통제시스템과 거래 시스템을 점검하고 완료했다고 밝혔지만 이번에 유사한 사고가 채권시장에 발생하면서 국내 증권사 거래 시스템 문제 안정성에 대한 문제가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한국 거래소 관계자는 “거래소 시스템은 발행금액을 넘어서는 주문을 자동으로 거부하게 돼 있는데 이번 주문은 발행액보다 적은 금액으로 나뉘어 나와 주문을 걸러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 캡처]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