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던 文…황교안 “中 방문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 강화해야”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9 17:1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19(우한폐렴) 환자가 15명이 추가돼 국내 확진자가 46명으로 늘어난 것과 관련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하는 이런 발언, 정말 섣부른 오판일 뿐만 아니라 사태 대응을 더 느슨하게 만든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우한폐렴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와 같이 지적하며 “도대체 어떤 보고를 받고, 어떻게 판단을 했길래 그런 성급한 발언이 나왔는지 국민 앞에 자세히 설명을 해야 한다. 그래야 다시는 그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우한 폐렴 사태가 우려했던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 오늘 하루에만 15명이나 되는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현재까지 모두 46명의 확진자가 나온 것”이라며 “우한 폐렴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감염 확산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특히 언제, 어디서, 어떻게 감염될지 종잡을 수 없다고 하는 사실 때문에 국민적 불안과 공포가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또 첫 어린이 환자가 나왔다는 사실, 전국의 학부모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며 “진원지인 중국과 크루즈선에서 집단 감염된 일본을 제외하면 싱가포르에 이어서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사태가 악화된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좁혀진다. 무엇보다도 초동대처와 초기 검역 그리고 초기 방역에 실패했다”면서 “그리고 국내 감염경로와 확진자 이동경로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감독에도 미흡했다”며 5가지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첫째, 이제는 더 이상 입국 제한을 미룰 수 없다. 중국 전역 방문 외국인의 입국 제한 조치를 즉각 강화하시라”며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제3국으로부터의 입국도 강력히 제한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어 “둘째, 곧 학기가 시작되면 중국인 유학생 5만 여명이 입국하게 된다. 단순히 개별 대학 차원의 조치와 교육 당국만의 조치로써는 많이 부족하다”며 “중국인 유학생 입국 여부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강력하고 확실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했다.

나아가 “셋째,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된 점은 감염병 위기가 그만큼 심각해졌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감염병 위기 단계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상향조정해야 한다. 그래서 대규모 격리시설 등을 지금부터 미리 준비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넷째로는 “가장 경계해야 할 일은 바로 안일한 낙관론이다. 최근 대통령은 물론이고, 여당에서도 뚜렷한 근거도 없이 우한 폐렴에 따른 경제 침체만을 의식해서 조급한 태도를 보였다”면서 “불안을 과도하게 확산시키는 이런 것도 부적절하지만, 그렇다고 국민의 주의 심리 자체를 떨어뜨리는 것 또한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태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고, 그에 걸맞은 총력 대응에 나서야 한다. 사태를 과소평가하는 정부의 모습이 오히려 국민의 불신과 불안을 키우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초기 대응과 감염자 관리 실패를 되돌아보고 그리고 지역사회 단위의 세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 다섯째로는 “경제 현장의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사전적 대처도 필요하다”며 “간이과세가 적용되는 소상공인의 부가가치세를 금년 상반기 6개월에 한해서 면제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안해하고 있는 국민들에게 안심을 드리는 확실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우리 미래통합당은 초당적으로 대처하고, 정부 당국의 노력에 적극 협력할 것임을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