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KBS, 편집권 앞세운 ‘여론몰이’ 언론폭력…강력 법적 조치할 것”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9 17:19: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비공개 검찰수사 내용, 귀신 같이 알아낸 KBS”
“KBS, 손 의원에겐 해명기회를 이번사건엔 여론몰이를”
▲(좌)KBS 사옥, (우)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가 전날(18일) ‘김희정·김영선 전 새누리당 의원도 KT 부정채용 청탁’과 관련 된 정황을 파악했다는 단독 보도를 한데 대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편집권을 앞세운 여론몰이 횡포”라고 반박하며 “KBS의 ‘언론폭력’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성태 의원은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KBS는 전날 보도에서 김성태 의원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대졸공채 청탁자’라고 지칭하는가 하면, 아무런 근거도 제시하지 못한 채 ‘(이들이) KT와 유착 고리를 형성했다’고 섣부르게 단정하는 보도를 내보냈다”며 허위사실을 기정사실화하는 여론조작의 행태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KBS가 전날 보도에서 확인된 바 없는 ‘청탁사실’과 ‘유착고리를 형성했다’고 단정하는 행태는 스스로 언론이기를 포기하는 전형적인 ‘찌라시적 행태’”라며 “도대체 검찰수사기록 어느 구석에 사실이 명시되어 있는지 KBS는 분명하게 제시해 주기 바란다”고 책임을 물었다.

“KBS, 손 의원에겐 해명기회를…이번사건엔 여론몰이를”

김 의원은 “‘목포투기 의혹’이 한참 이슈로 달아오르던 시기에는 영부인의 고교동창 손혜원 의원을 직접 스튜디오에까지 불러들여 공중파를 통해 온 국민 앞에 해명하고 변명할 기회를 부여하던 KBS”라며 “이번 사건에 있어서는 사실왜곡과 여론조작에 스스로 발 벗고 나서는 이유가 무엇인지, 언론의 외피를 쓴 KBS의 작태”라고 규탄했다.

그는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강행’과 같은 정치·사회적으로 크나큰 이슈가 차고 넘치는 마당에, KBS가 굳이 ‘KT 부정채용 의혹’ 보도를 전면에 내세우면서 여론몰이에 나서는 것은 ‘편집권’을 앞세운 횡포”라고 지적했다.

또한 “본인의 원내대표 시절 회사 고위관계자를 내세워 ‘뉴스거래’를 시도했던 KBS”라며 “이번 사건을 두고 청와대와 검찰과 KBS가 긴밀한 ‘유착고리’를 형성하고, ‘댓가성 있는 뉴스거래’를 시도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비공개 검찰수사 내용, 귀신 같이 알아낸 KBS”

김 의원은 “어제 보도에 있어서도 KBS는 검찰이 ‘공식적으로’ 공개하지 않고 있는 수사내용이나 공소제기 내용을 귀신같이 알아내 보도에 나서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청와대가 KBS에 지침을 주거나,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남부지검이 KBS에 또 다시 피의사실을 공표하지 않고는 가능하지 않은 행태”라고 토로했다.

이어 “섣부른 넘겨짚기와 지레짐작을 통해 진실조작과 여론왜곡을 하며 검찰수사에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려는 KBS의 ‘언론폭력’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분명하고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이른바 ‘KT 부정채용 의혹’은 객관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 그 진실을 분명하게 밝혀내야 할 사안”이라면서 “검찰은 객관적으로 수사에 충실하면 그만이고, 언론은 중립적으로 사실보도에 충실하면 그만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명심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58일 드루킹 특검을 관철시키기 위해 6일째 단식 중이던 김성태 당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본청 앞 단식투쟁장에 앉아 있는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