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보급예산 삭감한 민주당?…새보수당 “공수처에 미쳐 국민 생명 엿 바꿔 먹어”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04 17:53: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9년 12월 8일 윤소하(왼쪽 부터) 정의당 원내대표, 유성엽 대안신당 창당준비위원장,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예산 및 패스트트랙 관련 4+1 협의체 원내대표급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등 4+1 협의체가 지난해 2020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키는 과정에서 저소득층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예산을 삭감한 것으로 전해진데 대해, 새로운보수당은 4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에 미쳐 국민생명권을 엿 바꿔 먹은 4+1 협의체는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황유정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지자체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의 필수품인 마스크를 취약계층에 공급하기 시작했으나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전망인데, 돈이 없어 마스크를 사주지 못하게 된다면 그 사태의 책임은 민주당이 주도한 4+1 협의체에 있다”며 이와 같이 밝혔다.

황 대변인은 “국민 건강권과 생명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더불어민주당을 국민의 이름으로 고발한다”며 “지난 국회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부터 4+1 패거리들은 작당하고 밀실협의 해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을 마구잡이식으로 삭감하는 무식한 행태를 보였다”고 비난했다.

황 대변인은 이어 “결국 보건복지부가 책정한 저소득층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예산 약 574억원은 4+1 밀실을 거치면서 약 460억원으로 수정됐고, 무려 20%인 114억원 가량 삭감됐다”며 “저소득층을 위한 예산이면서 국민 건강을 지킬 예산인 마스크 보급 예산의 무더기 삭감을 주도한 것은 민주당”이라고 직격했다.

나아가 “약자를 위한 정치는 선동적 정치구호일 뿐 민주당이 약자를 위한 정치의 진정성을 갖고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공수처법 통과에 미쳐 날뛰며 패거리 지어 정신없이 마구잡이로 예산을 통과시킬 때부터 감지된 불안이 결국 일을 내고야 말았다”고 비판했다.

황 대변인은 “패거리 두목인 민주당과 그 일당인 정의당, 바른미래당 당권파,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이 밀실에서 야합하고 밀어붙이 예산이 어떤 결과로 이어지는지 직접 문제의 현장을 찾아가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확인해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