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손해보험, 삼성카드와 ‘휴대폰파손보험’ 출시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7 16:21: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삼성카드 회원이라면 누구나 손쉽게 가입 가능
파손 및 금융사기 각각 연 최대 50만원 한도 보장

 

▲에이스손해보험은 7일 삼성카드 다이렉트 보험을 통해 '휴대폰파손보험'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에이스손해보험이 삼성카드와 손잡고 휴대폰으로 발생하는 손실을 보장하는 휴대폰파손보험을 출시한다. 계약 체결 당일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어 휴대폰 파손 및 금융사기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에이스손해보험은 7일 삼성카드 다이렉트 보험을 통해 휴대폰파손보험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휴대폰파손보험은 이동통신단말기가 파손 및 침수, 화재 등으로 인해 수리 및 교체가 필요하거나 피싱, 해킹 등 금융사기로 인해 금전적 손해가 발생할 경우 보험약관에 따른 한도 내에서 실제 손해액을 보상해주는 상품이다.

 

삼성카드 회원이라면 누구나 '삼성카드 다이렉트 보험'에서 손쉽게 가입할 수 있으며, 보험 가입자는 피싱과 해킹 등 금융사기로 인한 피해를 계약 체결 당일부터 보상받을 수 있다.

 

보험 대상 기기는 새 휴대폰에 한정 되지 않는다. 20171월 이후 출시된 휴대폰이라면 기존에 사용 중이어도 가입이 가능하다. 의무약정 기간 없이 1년 동안 보장받을 수 있으며, 파손의 경우 계약체결일 기준 30일 이후부터, 피싱과 해킹 등 금융사기는 계약체결 당일부터 보상이 가능하다.

 

해당 상품은 기기 파손 및 금융사기에 대해 각각 연 최대 50만원 한도로 보장한다. 휴대폰 파손은 130만원 한도로 연 2, 최대 50만원까지 보장하고 피싱 및 해킹 등 금융사기는 최대 50만원 한도 내에서 보장한다.

 

에이스손해보험 대표 에드워드 러(Edward Ler) 사장은 휴대폰은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현대인의 필수품으로 물리적 파손이나 피싱 및 해킹 등의 위험에 대비한 적정한 보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판매되는 에이스손해보험의 휴대폰파손보험은 삼성카드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편리하게 가입이 가능한 상품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에이스손해보험)

 

스페셜경제 / 이정화 기자 joyfully7@speconomy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