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난데, 폰 잃어버렸어"...메신저 보이스피싱 '기승'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6:21: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자 13만5000명
5명 중 1명은 가족·지인 사칭 피해
▲최근 지인 A씨의 어머니에게 전송된 '자녀사칭형' 보이스피싱 문자

 

[스페셜경제 = 이정화 기자] "지인 세 명이 같은 날 같은 내용으로 자녀를 사칭한 동일한  내용의 문자를 받았다. 무시하고 넘겨서 사기를 당하진 않았지만 주변에서 이런 문자를 받는 상황이 많다", "우리의 개인정보는 대체 어디까지 팔려나갔나. 최근에 범인이 나를 사칭해서 엄마에게 구글기프트권 구매를 요구했다", "지방 별로 도는 중인지 한 지역에서 피해자가 계속 나온다 하더라", "핸드폰 유료결제 해달라며 몇 백 날릴 뻔했다가 신고접수 돼서 다행히 피해 안 입었다"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을 경험한 소비자들의 이야기다. 주변에서 자녀를 사칭해 '핸드폰을 분실했다'며 급하게 기프트권이나 주민등록증 사본, 카드 번호, 유료 결제 등을 요구하는 사례가 심심치않게 나온다.

18일 금융업권에 따르면 최근 금감원이 '자녀 사칭형 보이스피싱'에 대해 '소비자 경보'를 발령하고, 경찰청에서 업계에 공문을 보내 피해 예방 캠페인 영상을 개제하도록 하는 등 업계 차원의 금융 안전 대책이 펼쳐지고 있다.

금감원은 최근 3년간 집계된 보이스피싱 피해자 13만5천명 가운데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한 '메신저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은 사례가 5명 중 1명 꼴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집계된 `메신저 보이스 피싱` 피해액은 128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84억원(52%) 많아진 수치다.

지인사칭형·대출사기형·기관사칭형 보이스피싱 수법을 당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추세에 고객 차원의 예방도 중요한 덕목으로 대두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는 지난 17일 대출사기형 범죄에 대해 ▲신용등급 상향을 위한 작업비나 수수료 입금 요구 ▲은행 대표번호로 신고해도 범인에게 연결되는 악성 어플 설치 ▲거리에서 만나 현금 전달을 요구 등과 같은 수법을 피할 것을 경고했다.

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대해서는 ▲인터넷으로 대표번호 검색 ▲범인이 언급한 수사기관의 대표번호로 직접 연락 등 대책을 권고했다. 경찰과 검찰, 금감원은 예금 보호나 범죄수사를 이유로 자금이체나 현금 전달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경기도남부지방경찰청은 "보이스피싱 형태가 나날이 진화하고 있다. 이 같은 범죄 행위는 고객 차원의 의심과 확인 만이 정답이다. 돈을 송금하거나 돈을 전달한 경우 즉시 112에 신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금감원은 최근 신분증이나 카드번호를 요구하는 '자녀 사칭형 보이스피싱'에 대해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해당 사례로 피해구제신청서가 접수된 건이 무려 229건에 달한다는 설명이다.

소비자들은 범인들이 대부분 자녀를 사칭해 피해자에게 접근한뒤 온라인 결제·가입 인증 등을 이유로 주민등록증 사본이나 카드 번호를 요구하는 수법을 쓰고 있다고 입모아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들어 카드번호 유출 얘기가 많이 나왔다. 나도 몇번 당해봤는데 일상 생활에서 온·오프라인 회원가입이나 마케팅 동의 등을 수락할 때 빠져나간 전화번호를 이용해 사기 행각을 벌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보이스피싱 피해자금 원천에서 카드사 비중이 높아지고 있는데 자발적으로 카드 정보를 보내는 행위에 대해 전 국민 차원의 경각심이 필요하다. 경찰을 비롯해 금융권에서도 많은 홍보와 신고 등을 권고하는 만큼 가족을 빙자한 협박과 같은 악랄한 수법의 존재를 사전에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이스피싱이 근절되는 것이 첫째고, 소비자 차원에서 조심하는 것이 둘째라는 설명이다. 카드사들 차원의 노력도 눈길을 끈다. 지연 송급이나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 시스템 등 방어책을 펼치고 있다.

여신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롯데카드 등 전업계 카드사가 보이스피싱 피해자에 회원의 과실 정도에 따라 최대 40%까지 감면해주고 있다.

NH농협카드도 보이스피싱으로 금전적 손해를 입은 고객을 위해 'NH신용 매니저 서비스'를 통한 피해 구제활동을 실시 중이다. ATM 위치기반 부정사용 예방, 종합신용보고서, 신용변동알람, 금융명의보호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농협카드 측은 "고객별로 최대 1000만원 한도 내 보상받을 수 있다. 카드사가 고객 안전을 위해 개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최대한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재 보이스피싱 예방 차원에서 지방으로 직접 '찾아가는 교육' 등 다방면으로 대책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비자 A씨는 "자녀를 사칭한 보이스피싱 문자가 자주 와서 부모님과 암호를 정해놓았다. 엄마가 내게 '엄마!' 라고 문자를 보내면 나는 '바보!'라고 대답하기로 했다. 대답을 못하면 내가 아니니 바로 문자를 지우기로 정했다. 가족끼리 예방책을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 같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지인 A씨, 여신금융협회)

 

스페셜경제 / 이정화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