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이성 잃은 文대통령·민주당에…모든 국민 공수처 지배 아래 있게 돼”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28 10:41: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유는 누가 대신 지켜주지 않는다…맞서 싸워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열린 지난 26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법원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조 전 장관 구속을 촉구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4.0’ 창당준비위원장은 27일 국회 본회의 상정을 앞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이 이성을 잃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분들이 착각한다. 고위공직자만 수사하는 거니까 일반 국민들하고는 상관없다고”라며 “결국 모든 국민은 공수처의 지배하에 있게 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런 짓을 작당한 문재인과 민주당 세력은 이제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인이 되겠지만 일이 끝난 뒤에 죄를 물어야 뭐하겠는가”라며 “국민 여러분, 검찰개혁이라 속이고 실은 검찰법원을 손아귀에 넣어 독재를 하려는 저들의 음모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제 깨어나야 한다. 자유는 누가 대신 지켜주지 않는다”며 “스스로 지키는 것이다. 자유가 없는 삶은 죽은 거나 마찬가지다. 지금까지 쌓아온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자산을, 번영을, 우리 국민들의 자유를 반드시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극단적으로 생각하면 대통령 뜻을 어기면 이젠 일반 기업인이나 상인 지식인 할 것 없이 검찰 수사대상이 되고 법원 판결이 좌지우지될 테니 이젠 대통령이 왕이 돼 ‘니 죄를 니가 알렸다’는 식의 원님수사와 원님재판이 횡행할 것”이라며 “마치 북한처럼”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수십년에 걸쳐 쌓아올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속절없이 무너질 것이고 자유를 빼앗기고 활력을 잃음 사회는 경제사회 모든 분야에서 쇠락해갈 것”이라고 탄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