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don and Singapore Become Most Suitable Countries For Foreign Investment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16:34: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Recent financial reports indicate that London and Singapore is the place to be if finance managers are looking to invest.

According to CNBC, London, which has already secured 55 FDI projects in 2017, is still doing well in the finance department despite all the uncertainty tied to the Brexit issues. In recent reports on the Brexit deal negotiations, it was revealed that business outlook is getting bleaker by day, but London has pushed despite this uncertainty, winning over 28 percent of all FDI projects also distributed in other countries.

These 55 FDI projects are contributing to London’s already fast accelerating market which boasts financial services exports of up to £68 billion in 2017, a figure higher than both New York and Singapore combined.

Says Catherine McGuinness, a policy chairman of the City of London Corporation said that all the FDIs that the city is attracting should be protected and thus, this need bolsters the UK’s stance on a positive Brexit deal upon which the fluctuating fate of the investments are hinged on.

Meanwhile, John Glen, economic secretary to the UK Treasury agreed with McGuinness’ statements on the country’s financial position.

Glen told CNBC.com via an email response that he is actually unbothered by the looming uncertainties that some economists are saying will dramatically change the climate of the overall UK financial outlook.

"The U.K. is and will remain the preeminent center for global finance, long after we leave the EU," he said as per the email.

Singapore, on the other hand, is also attracting more investors to grow their money in the country. As of late, investments in the financial services sector has already reached £4.23 billion ($5.54 billion) last year, and this year, it bumped up to a £4.73 billion, effectively putting Singapore right behind London.

 

런던과 싱가포르, 외국인 투자에 가장 적합한 나라 선정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최근 금융 보고서에 따르면 런던과 싱가포르는 재무 관리자가 투자하기에 적합한 2개국으로 선정되었다.

CNBC는 2017년 55개의 FDI 프로젝트를 이미 확보한 런던은 브렉시트 문제와 관련된 모든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재무 부서에서 잘하고 있다. 브렉시트 거래 협상에 관한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비즈니스 전망은 그러나 런던이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모든 해외 직접 투자 프로젝트의 28% 이상 다른 나라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 55개의 FDI 프로젝트는 뉴욕과 싱가포르를 합친 것보다 높은 수치인 2017년에 최대 68억 파운드의 금융 서비스 수출을 자랑하는 런던의 이미 빠른 속도로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런던시의 정책 위원장 캐서린 맥기네스는 시가 유치하는 모든 외국인 직접 투자가 보호되어야 한다고 말하면서 이러한 요구는 투자의 변동 운명이 좌우되는 긍정적인 브렉시트 협정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 재무부의 존 글렌 경제 비서관은 맥기니스의 재정 상태에 관한 성명서에 동의했다.

글렌은 CNBC 이메일 응답을 통해 일부 경제학자들이 말하고 있는 영국 재정 전망의 전반적인 기후를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다가오는 불확실성에 대해 그는 실제로 주저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그는 "영국은 우리가 EU를 떠난 후에도 세계 금융의 걸출한 중심으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싱가포르는 더 많은 투자자를 끌어들여 돈을 벌고 있다. 지난해 금융 서비스 부문의 투자는 작년에 이미 43억 2천만 파운드(55억 4천만 달러)에 달했고 올해는 급증했다. 47억 파운드(60억 달러)로 런던을 뒤이어 효과적으로 끌어 올렸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