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분양, 추석 앞두고 전년대비 3배 이상 증가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9 19:4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추석을 앞두고 아파트 분양 물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8월 넷째주부터 9월까지 전국에 예정된 분양 물량은 일반분양 기준 총 3만5970가구로, 1만962가구였던 지난해보다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계에서는 이에 대해 추석 연휴를 전후로 청약시장에 큰 장이 서고, 올해는 10월 상한제 확대까지 앞두고 있어 건설사들이 시행을 앞두고 대거 분양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권력별로는 수도권이 전체의 63.2%인 2만2736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 등 지방광역시는 7065가구(19.6%), 지방도시는 6169가구(17.2%)의 비중을 차지했다.

앞서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회예결산특별위원회에서 “부동산시장을 보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하겠다”라고 언급했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분양가 상한제 민간 확대 시행 적용 범위와 시기가 불투명해 건설사들이 시기를 놓고 저울질하고 있다는 시각도 나왔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상한제 시행 전에 분양을 하려던 곳들이 일정을 늦출 수도 있어 9월까지 분양시장은 혼란이 예산된다”라고 말했다.

[사진 제공=부동산인포]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swook326@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