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Approves Confidential Nuclear Power Tech for Saudi Arabia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7:3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United States Secretary Rick Perry passed six confidential authorizations by companies to offer nuclear power technology and support to Saudi Arabia, as per a copy of a document obtained by Reuters on Wednesday.

The government has secretly pushed an extensive deal on providing US nuclear power technology to the Saudis, which seeks to develop at least two nuclear power plants. Reuters reported several countries such as the US, Russia, and South Korea were head to head in closing the said agreement, with the winners expected to be announced later in the year by Saudi Arabia.

Known as Part 180 authorization, the approval permits the enterprises to conduct preliminary work on nuclear power prior to any deal. However, it hinders the companies to ship any equipment address to a facility, a person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According to the document, the Department of Energy’s National Nuclear Security Administration (NNSA) said the firms asked the Trump administration to maintain the secrecy of the approval.

"In this case, each of the companies which received a specific authorization for (Saudi Arabia) have provided us written request that their authorization be withheld from public release,” the NNSA stated. The requests included proprietary information and the authorizations of the deal followed a multi-agency approval process, an agency official said.

Reuters reported that in the past, the Energy Department allowed earlier Part 180 authorizations to be made public, even posting them at its headquarters.

Most US lawmakers are wary that sharing nuclear technology with Saudi Arabia could ultimately lead to a nuclear weapons race in the Middle East. Saudi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 said last month that the kingdom will likely develop nuclear arms if its rival Iran did.

Concern on sharing nuclear technology and knowledge grew wider after US-based journalist Jamal Khashoggi was killed in October in the Saudi consulate in Istanbul. While the Part 180 authorizations were made after November 2017, it's still unclear if any of those approvals were made following Khashoggi's death.


미국, 사우디아라비아의 기밀 원자력 기술 승인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릭 페리 미국 장관이 사우디아라비아에 핵발전 기술과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기업의 6가지 비밀허가를 통과시켰다.

정부는 최소한 두 개의 원자력 발전소를 개발하려는 사우디에 미국의 원자력 기술을 제공하는 데 대해 비밀리에 광범위한 계약을 추진했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 러시아, 한국과 같은 몇몇 나라들이 사우디 아라비아에 의해 올해 말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 협정을 마무리 짓는데 정면으로 맞섰다고 보도했다.

파트180 승인이라고 알려진 이 승인은 기업이 어떤 거래 이전에 원자력 발전 예비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그러나 이 문제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회사들이 시설에 어떤 장비 주소도 발송하지 못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문서에 따르면 에너지부 국가원자력보안청(NNSA)은 이들 기업들이 트럼프 행정부에 승인의 비밀 유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NNSA는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구체적인 허가를 받은 각 기업이 공개 허가를 보류해 달라는 서면 요청을 해 왔다”며 “이번 요청에는 소유권 정보가 포함됐으며 다기관 승인 절차에 따른 거래 승인도 포함됐다”고 한 기획사 관계자는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과거 에너지부가 180부 이전 허가서를 공개할 수 있도록 허용해 본사에 게시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대부분의 미국 의원들은 사우디와 핵기술을 공유하는 것이 궁극적으로 중동에서 핵무기 경쟁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계하고 있다.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지난달 이란이 핵무기를 개발할 경우 이란이 핵무기를 개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