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몸피카’, 몸캠피싱·영상통화 사기 피해자들이 올바른 대응법 공유

박숙자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16:34: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박숙자 기자]기존의 동영상 유포 범죄들은 복수심을 가진 피의자들이 헤어진 옛 애인이나 부부 등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도록 만들기 위해 나체사진이나 성관계 과정들이 담긴 영상 등을 유포하는 경우가 많았다.

근래에 카메라 기능 및 동영상 촬영 기능이 탑재되어 있는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신종 동영상 유포 협박범죄의 일환인 몸캠피씽이 크게 늘어났다. 해당 범죄는 말 그대로 피해자의 알몸이 담긴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금품을 요구하는 범죄다.

협박에 사용할 영상을 촬영하기 위해 SNS나 랜덤채팅 등을 통해 피해자에게 접근하게 되며,음란한 메시지를 보내 피해자와 알몸 채팅을 유도한다. 이와 동시에 APK파일을 보내 피해자가 설치하도록 영상전화에 필요한 앱이라고 속이게 되는데, 해당 파일을 설치할 시에는 정보들이 해킹된다.

이후에는 촬영한 영상과 해킹한 연락처를 토대로 지인들을 거론하며 유포를 원치 않는다면 금품이 필요하다는 협박 메시지를 보내게 되는 범죄유형이다. 최근에는 무료 보안프로그램과 같이 사용자가 의심 없이 설치할 수 있는 프로그램에 악성코드를 내포해 노트북의 웹캠을 해킹하는 사례들도 늘어나고 있어 세심한 주의를 요한다.

최근 카톡사기, 카톡피싱, 카톡영상녹화 등 몸캠피씽 피해자들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자 피해자들을 필두로 모바일 보안업계 종사자들이 모여 커뮤니티를 개설했다. 해당 커뮤니티는 ‘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이하 몸피카)'라는 곳으로 원만한 사태해결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몸피카' 관계자는 “현재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는데, 이는 신고를 망설이는 피해자들이 많아 알려진 바에 비해 실제 피해사례들이 더욱 많기 때문”이라며 “대부분의 피해자들은 협박으로 인해 사회생활을 비롯한 지인관계에 지장을 초래할 것을 염려해 신고나 대응을 망설이고 있는데, 일부 조직들은 데이터들을 주기적으로 백업하고 있어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가장 빠른 대응을 위한 방법은 협박범들이 보내온 APK파일을 삭제하지 않고 보관하여 전문가에게 apk파일 분석을 의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몸피카는 영통사기, 영섹사기, 영섹협박, 영통협박, 카톡사기, (카톡, 라인)영상통화녹화 등의 피해자들이 모여 수 천명의 회원규모를 자랑한다. 피해자들은 피해사례 및 대처법을 공유하며, 범행 수법을 알려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보안업체의 이용후기 등을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셜경제 / 박숙자 기자 speconomy@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숙자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