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경연, 내년 경제성장률 소폭 반등 전망…기존 전망서 0.2%p 낮춰

홍찬영 / 기사승인 : 2019-12-18 17:10: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내년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올해 보다 다소 높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8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한국 경제 수정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1%로 올해(2.0%)보다는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 9월 연구원이 제시한 전망치 2.3%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된 것이다,

연구원은 “내년 국내 경제는 올해 대비 소폭 반등하겠지만 그 강도는 미약한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며 “대내외적으로 보호무역주의와 부채 리스크 등이 상존하는 환경에서 소폭이나마 반등하는 경기 흐름은 기저효과에 기인한 측면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민간소비 회복이 불확실하고 투자 침체가 이어지는 등 경기 부진이 이어져 내년은 큰 폭의 경기 반동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간소비는 올해 대비 내년에 소폭 둔화될 것으로 뷴석됐다. 내년도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 지속과 노동시장 및 소비심리 개선 등은 민간소비 증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러나 양질의 일자리 증가 제한, 고령층 중심의 일자리 확대와 기업실적 악화에 따르는 고용 및 가계소득 부진 가능성 등으로 민간소비 회복은 제한될 것이라는 게 현경연의 진단이다.

건설투자 증가율은 적자 폭이 소폭 줄어들 것으로 관측됐다. 다만 여전히 민간·건축 부문을 중심으로 부진한 모습이 지속되고 있어 감소세는 탈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비투자 증가율의 경우 메모리 반도체 가격 반등과 기저효과에 따른 영향으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현경연은 “성장세 소실을 방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저성장 고착화 탈피를 위한 방안을 병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