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Official: Hailey Baldwin is Now Hailey Bieber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8 16:34: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Shutterstock]

[스페셜경제= Dongsu Kim] As Justin Bieber and Hailey Baldwin-Bieber embark on this new journey together, we say congratulations on your marriage!

In a report by News AU, the couple, after months of being spotted by the Paparazzi, have been rumored to have married in secret and days later obtained a marriage license of their September clandestine marriage. Even though Hailey had previously tweeted that those rumors were untrue, it seems that the couple really still had arranged for a marriage of some sort since from the handle Hailey Baldwin, Hailey had already changed it to “Hailey Bieber.”

Not only that, his now-husband Justin Bieber even post a picture of them together on his own Instagram account with the caption “My wife is awesome”, as Hailey is pictured to be laughing candidly in the picture.

The couple reportedly became engaged sometime in July after just a few weeks of dating, a turbulent time in which fans and observers both noticed that a few days before Baldwin, Bieber had still had a few paparazzi pics with singer Selena Gomez, his on-again, off-again girlfriend.

Prior to the confirmation of their being joined under matrimony, there were also reports in October that Hailey had trademarked the name “Hailey Bieber”, which is possibly something she wants to do for a possible clothing line that she plans to bring her company, Rhodedeodato Corp.

Some fans have speculated that perhaps her clothing line will also coincide with Bieber’s own, since he will also be releasing his. There’s no confirmation of that, of course.

In addition to Hailey Bieber, she has also trademarked her maiden name “Hailey Baldwin” and “HRB3” which could mean a lot of things at the moment since the couple seem so silent about things.

Either way, News AU reports that Hailey is currently running a clothing line under fast fashion company Pretty Little Thing.

 

저스틴 비버와 헤일리 볼드윈, 결혼 공식 인정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가수 저스틴 비버와 모델 출신 헤일리 볼드윈-비버가 부부로서 새 삶을 시작한 것을 축하받았다.

뉴스 AU의 보도에서, 둘이 함께 있는 모습이 파파라치들에게 몇 달 동안 포착된 후 두 사람이 비밀리에 결혼했다는 소문이 났으며, 그 후 은밀하게 결혼 절차를 밟은 것으로 나타났다. 헤일리는 이전에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자신의 트위터에 게시글을 올렸으나, 두 사람은 결혼을 준비 중에 있었으며, 헤일리는 자신의 이름을 헤일리 볼드윈에서 "헤일리 비버"로 바꾸었다.

그뿐만 아니라 그녀의 남편 저스틴 비버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내 아내는 최고다"라는 문구와 함께 활짝 웃고 있는 헤일리의 사진을 같이 게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커플은 불과 몇 주간의 데이트를 한 후 7월 중 약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팬들은 헤일리를 만나기 며칠 앞두고 비버는 약혼했던 전 여자친구인 가수 셀레나 고메즈와 파파라치 사진이 몇 장 찍혔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두 사람의 결혼생활이 시작되기 전, 헤일리는 이미 자신의 의류회사에 자신의 이름을 '헤일리 비버'라고 기재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일부 팬들은 아마 그녀의 의류 브랜드가 비버의 의류 라인과 일치하리라 추측하고 있지만, 확인된 바는 없다.

헤일리 비버는 또한 자신의 이름인 "헤일리 볼드윈"을 트레이드마크로 삼은 상표 "HRB3"을 등록했으며, 이는 커플이 침묵하고 있는 만큼 여러 뜻을 내포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뉴스 AU는 헤일리가 현재 SPA 의류 브랜드인 ‘프리티리틀띵스’를 운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