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조국 딸 황제 장학금’ 의혹…“2차례 낙제에도 6학기 장학금 받아”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8:12: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곽상도 “조국 딸 장학금으로 ‘가족사모펀드’ 투자한 것 아닌지 밝혀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중구남구)은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부산대 의전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번이나 유급했음에도 6학기 장학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부산대학교로부터 제출 받은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및 유급 현황 자료를 인용, “2015년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한 조 후보자의 딸은 2016~2018년까지 6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고 전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소천장학회는 부산대의전원 소속 A교수가 부친의 호를 따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다. A교수는 2015년부터 12회에 걸쳐 7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조 후보자의 딸을 제외한 6명에게는 모두 1회씩 150만원(4명), 100만원(2명)을 지급했다.

그런데 조 후보자의 딸에게만 유일하게 연속해서 최고액으로 장학금을 지급했다는 것이다.

 

▲자료제공=곽상도 의원실


이에 곽 의원은 “문제는 조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1학기 3과목 낙제, 2018년 2학기 1과목 낙제로 유급을 받았다. 유급을 받으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산대는 소천장학회는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며 “교수가 학생의 경제상황이나 성적과 관계없이 자유롭게 대상자를 선정해 지급할 수 있다는 의미로 여권 주요인사인 조 후보자 딸에 대한 ‘황제 장학금’ 논란이 이는 배경”이라고 꼬집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의 재산은 56억4000만원으로 이중 예금이 34억4000만원이나 되는 재력가”라면서 “조 후보자의 딸이 일반학생은 상상할 수 없는 재력가의 자제로서 매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조 후보자 일가는 가족사모펀드에도 거액 출자를 약정하고 실제 투자도 했는데 조 후보자 딸도 여기에 참여했다”며 “조 후보자 딸은 가족사모펀드에 3억5500만원 출자 약정을 하고, 5000만원을 실제 납입했다. 국민들이 소득활동이 거의 없는 조 후보자 딸이 대학 장학금을 받아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힐문했다.

곽 의원은 “자기 자녀는 외고에 보내고 남의 자식은 외고에 보내지 못하도록 하는 등 그동안 조 후보자의 언행불일치 사례가 너무 많고,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본인과 본인 일가에 대한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권의 이중성과 민낯이 한 번에 드러나는 의혹종합세트의 결정판”이라고 지탄했다.

끝으로 곽 의원은 “A교수는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취임했다. 2015년 양산부산대병원장을 지낸 A교수는 지난 6월 오거돈 부산시장에 의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됐다”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는 자신의 딸에게 매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