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친한파’도 文 정부에 분노 표출? 김동철 “화이트리스트 배제 단초 제공한 文 정부, 자성해야”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2 17:46: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일본 아베 내각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우대국)에서 제외키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은 2일 “문재인 정부는 겸허히 반성할 줄 알아야 된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긴급원내대책회의에서 “한 가지 아쉬운 말씀을 드리겠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에 1박 2일 동안 국회 대표단으로 일본을 방문하고 왔는데, 여기서 느꼈던 것은 일본의 여야 의원들이 소위 지한파, 친한파 의원들까지, 그러니까 조선 왕실 의궤 환수에 적극적이었던 일본 의원들이 여야 할 것 없이 문재인 정부에 대해 분노를 표출했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이어 “문재인 정부가 합의를 먼저 파기했고, 문재인 정부가 대화를 거부했기 때문에 오늘의 사태에 이르렀다고 하는데 있어서는 친한파, 지한파 의원들까지 한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문재인 정부는 친일, 반일 이분법을 통해 일본을 이기려고 하고, 선거에 이기려고 하는 저차원적 접근법을 벌였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 동안 일본 정부에 대해 합의를 파기하고 대화를 거부해서 이런 문제에 단초를 제공했던 것에 대해서 자성할 줄 알아야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는 일본이 어떠한 무슨 말로 변명을 해도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이라며 “아마 국제사회도 이와 같은 일본의 궤변을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이고, 이렇게 된 이상 우리는 어떻게든 이 위기를 극복하고 일본을 넘어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편으로 소재부품 다변화와 국산화는 성질에 따라서는 3년, 5년이 걸리는 그런 지난한 과정이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일본과의 물밑 대화 그리고 미국과의 조정을 통한 해결 노력도 등한시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