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 사업자 선정놓고 ‘잡음’…국민체육진흥공단, 사업자 몰아주기 논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1 16:08: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연 매출 5조원 규모의 스포츠토토(체육진흥투표권) 사업자 선정을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지난달 11일 스포츠토토 수탁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조달청에 공고했다. 이번 수탁사업자의 사업기간은 2020년 7월1일부터 5년간이며, 매출은 매년 5조원 이상 예상 됐다.

그러나 공단은 이번 입찰을 공고 하면서 특정 업체를 염두에 둔 ‘수상한 입찰’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파행이 예상된다.

공단은 입찰에 참여할 수 있는 은행을 6개로 지정했다. 지점수 600개 이상 은행으로 한정 해, 현재 대상 은행은 농협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 등이다.

공단은 입찰에 참여하는 6개 은행을 공정하게 평가하지 않고 지점 수에 따라 점수를 차별화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점 6백개인 기업은행은 6점, 지점이 1천개 이상인 농협은 10점으로 하는 등 일반경쟁입찰 공고를 하면서 실제로는 제한입찰 공고를 진행했다.

기업은행과 농협의 경우 4점 차이가 나고 스포츠토토를 비롯 유사한 입찰인 로또복권 입찰에서 2점 차이로 1등과 2등이 바뀌는 사례가 있어 실제 입찰에서 4점 차이는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게임을 하는 것과 같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해당 6개 은행중 3개 은행이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의사를 표시해 참여은행인 농협은행, 우리은행, 기업은행과 협력한 업체만 입찰에 참여 할 수 있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경쟁임에도 3개 업체만 입찰에 참여하는 제한 경쟁이 된 셈이다.

이와 관련해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입찰 자격 요건이 과거와 달라져 사업자 몰아주기 논란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염 의원의 지적에 조재기 진흥공단 이사장은 “지금 입찰이 이미 진행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조달청과 협의가 필요한 문제”라면서도 “조달청과 협의해 법적인 문제가 없는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