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주당, 선거만 되면 설익은 포퓰리즘 정책 쏟아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6:41: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미래통합당은 26일 “선거 때만 되면 표에 도움이 될까 설익은 포퓰리즘(populism) 정책을 쏟아내는 더불어민주당의 못된 버릇이 또 다시 도진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에는 우한코로나19를 핑계로 아예 대놓고 현금을 뿌리겠다고 하니, 비례위선정당과 무능에 대한 국민적 비난에 마음이 급하긴 급했나 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어제 열린 당정청회의에서 민주당은 소득하위 70%까지 현금성 지원을 하는 방안을 내놓았다”며 “이낙연 위원장이 나서 '대국민 직접지원을 당정이 긴밀히 협의해달라며 대놓고 정부를 압박하기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경제수장인 홍남기 부총리는 재정부담을 이유로 재난기본소득에 지속적으로 반대 입장을 피력해왔다”며 "어제는 자신의 SNS에 '사회적 거리두기로 경제가 멈춘 상황에서 재난수당을 지원하는 건 앞뒤가 맞지 않다'며 효과에도 의문을 제기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하지만 누가 봐도 상식적인 홍 부총리의 말이, 선거를 앞둔 민주당에게는 영 탐탁지 않을 것”이라며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도 추경안에 각종 수당과 현금지원 예산을 끼워 넣었던 민주당”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라곳간이나 장기적 대책은 아랑곳없이 오로지 선거에만 매몰된 습관성 행태에 불과한 이유”라며 “올해 예산안의 국채 발행만 60조가 넘었고, 1차 추경에 이은 2차 추경도 기다리고 있으며 지금의 경제위기상황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도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늘어나는 실업에 고용기금 실업계정 마저 경고등이 켜졌고, 문(文)정부 들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공무원의 연금 지급을 위한 충당부채도 해마다 100조원 가까이 불어 올해 900조원 돌파를 예고하고 있다”며 “이정권이야 5년 동안 내 돈처럼 흥청망청 써대면 그만이지만,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의 아들딸들이 짊어져야하며, 그 고통은 오롯이 우리 국민들이 떠안아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금은 생색내기용 현금살포나 단기적인 경제대책이 필요한 시점이 아니다”라며 “장기전에 대비하며 체질전환에 나서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생각하지만, 정치가는 다음 세대를 생각한다고 했다”며 “민주당. 지금 누구를 생각하고 있는지 자문해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