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LA 고교서 총격 5명 사상…용의자는 생일 맞은 아시아계 남학생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7 13:28: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나 학생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14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LA시내에서 북쪽으로 48km 떨어진 샌타클라리타의 소거스 고등학교에 안에서 발생했다. 2명의 사망자는 16세 여학생과 14세 남학생이며 부상자 3명 모두 14~15세 여학생이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는 아시아계 16세 남학생이다. 학교에서 45구경 반자동 권총을 다른 학생들을 향해 발사하고 스스로 자신에게도 총을 쏴 심각하게 다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이날은 용의자의 16번째 생일이었다”면서 범행 동기를 알아내기 위해 용의자의 여자친구 및 어머니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사망하거나 다친 학생들은 대부분 수업 시작 전 운동장에 있다가 총에 맞았으며, 한 학생은 합창단 교실에서 총에 맞았다고 경찰은 말했다.

이번 사건 발생 이후 지역사회는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학교 신입생인 아돌포 라미레스는 “샌타클래리타 같은 지역 한 가운데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토로했다.
 

사건이 발생한 샌타클래리타는 한국 교민들이 다수 거주하는 LA와 인접한 신흥 도시로 한인 거주자들에게도 인기 있는 주거지역이다. 치안상황도 비교적 안전한 곳으로 평가되고 있다.

 

해당 학교는 학생수 2천480명으로 이 지역 교육구 관내에서 가장 큰 학교로 알려져있다.  


현장에는 경찰과 특수기동대(SWAT), 연방수사국(FBI), 주류·담배·화기류단속국(ATF) 요원 등이 몰려들었고, 경찰차와 응급차 수십 대가 출동했다.

한편 WP에 따르면 올해 미국에선 이 사건을 포함해 최소 7건의 학내 총격이 발생했다.

아울러 지난 1999년 콜로라도 콜럼바인 고교 총격 사건 이후 최소 23만3000명의 학생들이 총기 폭력을 경험했다. 2007년에는 버지니아공대 한국계 학생 조승희가 총기난사로 32명을 살해해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