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전산 심사 도입…“절차 간소화”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6:28: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시청 청사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서울시가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인 청년들을 위해 시행중인 ‘청년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사업의 절차를 개선한다.

서울시 ‘청년임차보증금 융지 지원’ 사업을 도입한 가운데 오는 26일부터 전산심사를 도입해 심사기간을 단축한다고 19일 밝혔다.

청년임차보증금 지원사업은 만19~39세 청년들이 주택 및 주거용 오피스텔에 입주하고자 계약을 체결할 때 소득기준 등 자격에 해당할 경우 시가 융자신청 대상자로 선정해 추천서를 발급해주고 이자 일부를 대납해주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17년 2월부터 운영을 시작해 지금까지 선정인원 353명, 대출추천금액은 약 45억 원이다.

시는 이 과정에 '전산심사'를 도입해 청년들이 안심하고 빠르게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그동안 서울시 추천을 받으려면 청년들이 먼저 계약을 한 후 시에 신청서를 접수해야했다.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추천서를 받지 못할 경우 대출이 어려워져 계약이 무산된다는 민원이 꾸준히 제기되곤 했다.

이번 개선안은 은행대출 시 필수 제출서류인 ‘서울시 추천서’ 발급을 위한 심사를 임차계약 이전과 이후 2단계로 나눠 청년들의 심사 부결(否決) 위험을 줄일 수 있게 했다.

기존 신청서 접수 시 심사기간이 1주일 이상 걸렸지만, 단계별 심사로 1~2일만 소요돼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기존에 임차계약 후 사업에 신청해야 하는 청년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길고 복잡한 절차에 대한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 개선방안을 마련했다"며 "청년들의 편의를 위해 시스템을 개선한 만큼 더 많은 청년들이 본 사업에 참여해 안정적인 주거환경에서 미래를 위한 투자에 전념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