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은행, 소상공인 자금난 위해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 제공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9 16:07: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9일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과 창원시 허성무 시장이 영세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코로나19 관련 대출을 안내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BNK경남은행은 9일 코로나19로 경영 고충을 겪고 있는 영세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결을 위해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마산 어시장에서 진행된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는 이동점포인 BNK경남은행 무빙뱅크가 자리를 잡고 ‘영세 소상공인 이차보전 협약대출’과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특례보증대출’ 등 코로나19 관련 대출 상담과 신청을 받았다.

황윤철 은행장은 “기동력을 갖춘 BNK경남은행 무빙뱅크가 경남과 울산의 주요 시장과 상권 등 소상공인들이 많이 분포하는 곳을 순회하며 어려움을 덜어 줄 것”이라며 “우리 지역의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허성무 창원시 시장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지역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현장에 직접 청취하니 소상인들의 어려움이 더 절실하게 느껴진다”며 “많은 지역 소상공인들이 도움을 받고 안정적으로 경영 활동을 이어가기를 바란다. 찾아가는 소상공인 금융지원 서비스를 제공한 BNK경남은행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사진제공=BNK경남은행>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