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10명 중 4명 “인턴 경험 있다”…평균 월 급여 155만원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6 13:49: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취업준비생 10명중 4명은 인턴십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정규직 전환형 보다 직무 체험형 인턴십을 경험한 취준생이 더 많았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함께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신입직 취업준비생 2652명을 대상으로 ‘인턴십 근무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조사결과 따르면 신입직 취업준비생 10명중 4명에 달하는 45.1%가 인턴십 근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전공계열별로는 경상계열(52.2%), 사회과학계열(51.9%), 사범계열(51.4%) 취준생이 타 계열 전공자에 비해 많았고, 이공계열(43.2%)과 자연계열(42.6%) 전공자 중에는 인턴십 경험자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특히 인턴십 경험자 중에는 정규직 전환을 전제로 한 ‘정규직 전환형 인턴십’을 한 취준생(40.8%) 보다, 직무 체험을 하고 정규직 전환 기회는 제공되지 않는 ‘직무 체험형 인턴십’을 한 취준생이 59.2%로 절반이상으로 많았다.

전체 인턴십 근무 경험자의 평균 근무기간은 3.9개월, 평균 월 급여는 155만원으로 집계됐으나, 인턴 근무 형태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규직 전환형의 경우 근무기간은 평균 4.6개월, 평균 월 급여는 160만원으로 집계됐으나, 직무 체험형의 경우 근무기간은 평균 3.4개월, 평균 월 급여는 151만원으로 집계됐다.

정규직 전환형보다 직무 체험형 인턴십의 근무기간이 다소 짧고 급여는 소폭 낮은 것이다. 또 인턴기간 동안의 주요 업무도 다소 차이가 있었다.

정규직 전환형 인턴십 경험자가 꼽은 주요 업무는 ‘전공지식이 필요한 일’로 응답률 37.3%로 가장 많았다. 서류정리 등 단순 사무보조(36.7%) 문서작성 능력이 필요한 일(36.3%) 고객과 직접 대면하는 일(31.4%) 등이 뒤를 이었다.

그러나 체험형 인턴십 경험자가 꼽은 주요 업무는 ‘서류정리 등 단순 사무보조’가 응답률 52.5%로 가장 많았고 이어 문서작성능력이 필요한 일(47.1%), 전공 지식이 필요한 일(31.0%), 자료 검색 능력이 요구되는 일(29.6%) 순으로 꼽은 취준생이 많았다.

반면 대부분의 취준생들은 인턴 근무 형태에 관계없이 ‘인턴십이 취업 및 구직활동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조사결과 인턴십 경험이 있는 취준생 10명중 약 8명에 달하는 78.9%가 ‘인턴십이 취업 및 구직활동에 도움 된다’고 답했다. 인턴십이 취업에 도움 된다고 답한 이유 중에는 ‘취업할 기업을 선택하는 안목이 생겼다’는 답변이 응답률 58.1%로 가장 높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