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입항 귀순’ 관련부대 한국당 방문 거부…“장병 사기 저하”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16:52: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김영우 의원 등 북한 선박 삼척항 입항 은폐 조작 진상조사단이 24일 오전 강원 동해시 해군 제1함대사령부 위병소(정문) 앞에서 해군 관계자로부터 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듣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국방부가 북한 목선(동력선) ‘입항 귀순’ 사건과 관련한 부대에 자유한국당의 방문을 거부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에 따르면, 한국당은 북한 주민 4명이 목선(동력선)을 타고 강원 삼척항까지 내려와 정박한 ‘입항 귀순’ 사건과 관련해 진상조사단을 꾸리고, 지난 21일 관련부대인 해군 1함대사령부와 육군 23사단 방문을 위해 국방부에 공식 요청을 보냈다고 <조선일보>가 보도(23일자)했다.

그런데 국방부가 23일 한국당에 보낸 공문을 통해 “검토 결과 부대 방문이 제한됨을 회신한다”며 거부했다는 것이다.

해당매체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 20일 북한 소형 목선 상황과 관련해 육군 23사단과 해군 1함대사령부를 대상으로 합동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며 “현재 국방부 차원의 합동조사를 실시하는 상황에서 당의 진상조사단이 현장 확인을 실시하게 된다면, 성어기 경계작전 강화 지침에 따라 임무 수행 중인 장병들의 군사 대비 태세에 부담을 줄 뿐만 아니라 사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 중인 합동조사의 경계작전 및 장병 사기 등을 고려, 차후 국회 국방위원회 차원에서 공식적인 방문 요청이 있을 경우 지원해 드릴 수 있음을 정중히 협조드린다”고 했다고 해당매체가 보도했다.

이와 관련, 백 의원은 해당매체를 통해 “국방부가 국회 국방위 차원의 방문을 허용하지만 한국당 차원의 진상조사단 방문을 불허한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며 “국방부가 불허의 이유로 장병 사기 저하를 들었는데, 한국당이 방문하면 장병의 사기가 떨어지고, 국방위 차원에서 방문하면 그렇지 않다는 뜻인가”라고 반문했다.

실제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북한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은 24일 해군 1함대사령부를 항의 방문했으나 제지를 당했다. 1함대 측이 “정식으로 승인을 받으면 정중히 모시겠다”며 한국당 의원들의 출입을 저지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1함대에 왔는데 문전박대 당해야 하나, 이것은 청와대가 시킨 것“이라며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는 결의를 굽히지 않았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